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지역건설업 활성화를 위한 발주처 순회간담회

건협 충북도회

  • 웹출고시간2018.03.13 18:03:20
  • 최종수정2018.03.13 18:03:20

13일 옥천군청을 방문한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 임직원들이 김영만 옥천군수를 비롯한 발주기관 관계자들과 지역건설업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갖고 있다.

ⓒ 옥천군
[충북일보]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는 13일 옥천·영동군청을 방문해 지역건설업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고사상태에 빠진 지역 건설업계가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소규모 신규물량 발주 확대, 관급자재 설정 최소화, 적정 표준품셈의 적극 반영, 민간건설현장에 지역업체가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발주기관측 참석자들은 건설경기 위축에 따른 업계의 어려운 상황에 공감하며, 간담회에서 논의된 내용들을 반영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검토해 지역건설경기 회복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이런 가운데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이 구태를 벗어나지 못하는 일부 공무원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윤 회장은 12일 자신의 SNS를 통해 "도지사를 비롯한 시장·군수들께서 업계의 어려움을 잘 알고 한결같이 도울 수 있는 길이라면 돕겠다고 말씀하셨지만 아직도 구태를 벗어나지 못한 일부 담당 공무원들을 볼 때마다 아쉬움이 남는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그는 "충북도회는 비록 힘들고 고생스럽지만, 우리 회원사를 위해 협회 임원진과 함께 발주처를 방문하고 우리 업계의 어려움을 호소한다"며 "지난해 어려움에도 충북건설업은 소폭이나마 성장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도에 건설되는 산업단지는 도 개발공사나 각 시·군에서 참여하는 지분만큼은 충북업체가 시공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하도급도 전국 평균 이상으로 우리 전문 건설업체가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서는 지방 조례를 조속히 손질해야 하고 이번에 선출되는 도·시·군 의원들께서는 무엇이 도를 위한 것인가 한 번쯤 생각해주시기를 바란다"며 "특히, 토목·건축직 공무원들은 우리 건설업체를 누구보다도 이해하고 도와 지역 건설업체가 경쟁력을 키울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 주진석기자 joo3020@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행열 청와대 선임행정관

[충북일보] 청와대 선임행정관은 2급 고위직이다. 충북의 모든 지자체에서 선출직을 제외한 2급 이상 고위직은 6~7명 정도에 그친다. 더욱이 청와대는 권부權府)의 핵심이다. 그래서 청와대 구성원들은 쉽게 인터뷰를 하지 않는다. 간혹 예민한 문제가 청와대의 공식 입장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창간 15주년을 맞은 본보가 청와대 고위 관계자를 인터뷰했다. 지역 출신의 유행열씨는 청와대 정무수석실 산하 자치분권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다. 유 행정관은 인터뷰에 앞서 정무수석실의 양해를 얻었다고 했다. 정치적으로 예민한 사안은 최대한 자제했다. 선거와 관련해서도 기본적인 입장만 들었다. ◇청와대 근무 소감은. "굉장히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국정 운영의 전반을 볼 수 있는 유일한 곳이 청와대인 만큼, 다른 부처에서 경험할 수 없는 사례와 지방에서 접근하기 어려운 내용들을 볼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소중한 기회라고 생각한다." ◇어떤 일을 담당했나. "정무수석실 소속 자치분권비서관실에서 자치분권 업무를 맡았다. 자치분권 업무란 중앙의 권한을 지방으로 이양하는 작업을 말한다. 중앙의 권한이 워낙 방대하고 강하기 때문에 지방으로 분산시키는 일이 만만치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