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3.13 13:01:52
  • 최종수정2018.03.13 13:01:52
[충북일보] BC 4세기 말 중국 전국시대, 최강국 진(秦)에 맞서 연(燕)·제(齊)·초(楚)·한(韓)·위(魏)·조(趙) 등 6개국이 생존을 위한 치열한 거래를 모색했다.

이 때 소진(蘇秦)은 우선 연 나라에, 그리고 다른 5국에 '진 밑에서 소꼬리가 되기보다는 차라리 닭의 머리가 되자'고 설득했다.

강자에 맞선 공수동맹

6국은 종적(縱的)으로 연합해 서쪽의 강대한 진과 대결할 공수동맹을 맺었다. 이를 합종(合從)이라고 한다.

이후 위나라의 장의(張儀)는 합종은 일시적 허식에 지나지 않으며 진을 섬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6국을 돌며 연합할 것을 설득해 진이 6국과 개별로 횡적 동맹을 맺는 데 성공했다. 이것을 연횡(連衡)이라고 한다.

그러나 연횡에 성공한 진은 합종을 타파한 뒤 6국을 차례로 멸망시켜 중국을 통일했다. 진은 이렇게 중국 최초의 통일국가가 됐다.

'합종연횡(合從連衡)'은 우리 정치판에서 자주 등장하는 용어다. BC 4세기에 유행했던 용어가 21세기 들어서도 자주 회자되는 것이 매우 아니러니 하다.

현재 원내 의석을 가진 정당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대한애국당 등 6당이다. 여기에 무소속까지 합치면 공교롭게도 1강 6약의 판세가 BC 4세기 중국의 역사와 매우 닮았다.

시각의 차이가 있지만, 현재 민주당과 평화당, 정의당 등이 비슷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한국당과 미래당, 애국당 등은 반대의 상황이다.

이 상황에서 합종이 추진되면 최강 정당인 민주당에 맞서 한국당과 미래당, 평화당, 정의당, 애국당 등이 연합해야 한다. 이미 한국당과 미래당 안팎에서 지방선거 연대설이 흘러나오는 것을 보면 역사의 수레바퀴를 짐작하고도 남는다.

합종이 아닌 연횡의 관점이 적용되면 어떨까. 민주당은 나머지 5개 정당과 무소속까지 끌어들이는 협치(協治)의 틀을 만들어야 한다. 그런데 그럴 가능성은 매우 희박해 보인다.

결국 합종과 연횡의 사이에서 가장 유력하게 그려질 수 있는 그림은 민주당과 평화당, 정의당 등 3당 연횡과 한국당, 미래당, 애국당 간 3당 합종이다.

이 흐름은 오는 6·13 지방선거에서는 확인하기는 힘들어 보인다. 현재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과 함께 여당은 독자적 행보가 가능할 정도로 성장했기 때문이다.

만약 6·13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압승한다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정당공천제가 적용되지 않지만 진보적 교육감까지 '싹쓸이 정부'까지 기대해 볼 수 있다.

문제는 오는 2020년 21대 총선이다. 문재인 정부 출범 3년을 맞아 치러지는 총선에서 여야가 사활을 건 '전투'를 벌일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6·13 지방선거를 바라보는 여의도 정치권의 생각도 동상이몽(同床異夢)이다. 여당은 안정적 국정운영을 위한 압승, 야당은 견제와 균형을 위한 정권 심판론 카드를 꺼낼 태세다.

지역에서 거론되는 합종연횡

여의도와 달리 충북 정·관가에서는 합종연횡 기대감이 여전하다. 최강자에 맞서 연대, 즉 합종을 통해 1대 1 구도를 만들어야 한다는 취지다.

도지사 선거의 경우 이시종 지사와 오제세 의원 간 빅 매치에 맞서 박경국·신용한 예비후보 간 '야권 단일화' 얘기가 솔솔 나오고 있다.

교육감 선거 역시 김병우 교육감에 맞서 심의보 교수와 황신모 전 총장 간 '후보 단일화'가 호사가들의 입줄에 오르내리고 있다.

이와 결이 다르지만, 청주시장 선거를 앞두고 여권 내 연횡도 시작됐다. 이광희·연철흠 도의원 단일화에 이어 유행열 전 문재인 정부 청와대 선임행정관까지 가세할 지 주목된다.

아직 본격화되고 있지는 않지만, 일부 시장·군수 선거에서도 합종과 연황 가능성은 남아 있다.

유권자들은 느긋하다. 4월 말에서 5월 초 누가 후보로 확정되는지 지켜본 뒤 공약을 보고 선택할 수 있어서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행열 청와대 선임행정관

[충북일보] 청와대 선임행정관은 2급 고위직이다. 충북의 모든 지자체에서 선출직을 제외한 2급 이상 고위직은 6~7명 정도에 그친다. 더욱이 청와대는 권부權府)의 핵심이다. 그래서 청와대 구성원들은 쉽게 인터뷰를 하지 않는다. 간혹 예민한 문제가 청와대의 공식 입장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창간 15주년을 맞은 본보가 청와대 고위 관계자를 인터뷰했다. 지역 출신의 유행열씨는 청와대 정무수석실 산하 자치분권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다. 유 행정관은 인터뷰에 앞서 정무수석실의 양해를 얻었다고 했다. 정치적으로 예민한 사안은 최대한 자제했다. 선거와 관련해서도 기본적인 입장만 들었다. ◇청와대 근무 소감은. "굉장히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국정 운영의 전반을 볼 수 있는 유일한 곳이 청와대인 만큼, 다른 부처에서 경험할 수 없는 사례와 지방에서 접근하기 어려운 내용들을 볼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소중한 기회라고 생각한다." ◇어떤 일을 담당했나. "정무수석실 소속 자치분권비서관실에서 자치분권 업무를 맡았다. 자치분권 업무란 중앙의 권한을 지방으로 이양하는 작업을 말한다. 중앙의 권한이 워낙 방대하고 강하기 때문에 지방으로 분산시키는 일이 만만치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