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3.13 20:00:00
  • 최종수정2018.03.13 20:00:00
[충북일보] 6·13지방선거가 가까워지면서 상대 후보에 대한 헐뜯기가 심해지고 있다. 불출마설 유포 등 여론을 교란시키는 악성루머도 있다. 대부분 네거티브(negative)로 선거철마다 되풀이되는 정치권의 폐습(弊習)이다.

최근엔 '미투' 운동을 악용한 이른바 '배후설'과 '공작설'까지 나돌고 있다. 겉으로는 구태 정치를 탈피하겠다고 공언하면서도 네거티브에 혈안이 돼 있다. 민심의 요구는 뒷전인 채 표만 구걸하는 이율배반적인 행태다.

충북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다. 이미 네거티브 선거전에 불이 붙었다. 경쟁자를 비방하고 헐뜯는 구태가 공공연히 나타나고 있다. 허위사실 유포와 인신공격, 명예훼손 등 3대 악습이 다시 등장하고 있다. 필수 청산 대상임에도 필연처럼 나타나고 있다.

'누구의 학력은 허위' '누가 미투의 대상'이라는 식의 확인되는 않은 설이 가짜뉴스 형태로 유포되고 있다. 본인 확인도 없이 SNS를 통해 마구잡이로 퍼 나르는 사람도 있다. 그러다 보니 사실 여부를 따질 새도 없이 단시간에 퍼져나가고 있다.

선거는 후보 자신의 장점으로 유권자를 설득해 표를 얻는 행위다. 결코 남을 해코지해 얻어선 안 된다. 그런 점에서 네거티브는 유권자에게 신성한 한 표를 빼앗는 행위와 다름없다. 네거티브 폐습이 이번 선거에서 근절돼야 하는 이유다.

이번 선거는 실현 가능한 정책과 공약이 중심이 돼야 한다. '아니면 말고' 식의 네거티브 선거운동은 무책임을 낳는다. 물론 공적 영역의 인물 검증에서 네거티브는 바람직할 수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네거티브는 그저 공방일 뿐이다.

선거는 상대 후보를 쓰러뜨려야만 내가 사는 현장이다. 선거를 전쟁에 비유하는 까닭은 여기 있다. 상대의 약점을 물고 늘어져 진흙탕 싸움을 자초하는 이유도 비슷하다. 간혹 선정적인 의혹 제기와 폭로가 유권자의 표심을 결정하기 때문이다.

투표일이 임박할수록 네거티브 전략은 극에 달한다. 상대 후보에게 해명의 기회를 주지 않기 위해서다. 선거 때마다 어김없이 반복되는 현상이다. 물론 네거티브 전략은 유권자에게 강한 인상을 심어준다. 하지만 부메랑으로 그만큼의 타격을 입을 수도 있다.

유권자들은 이미 현명해졌다. 세월도 변하고 시대의 요구가 달라졌다. 누가 영혼 없이 악수만 하고 다니는지, 누가 흑색선전과 비난에 치중하는지 더 잘 안다. 내 지역과 내 지역유권자에 대해선 말 할 것도 없다.

각종 네거티브는 법적인 제재를 떠나 오히려 유권자들의 철저한 외면을 불러올 수밖에 없다. 당선이 되고 싶은 후보라면, 네거티브가 아닌 포지티브 선거를 해야 한다. 정책 대결로 선의의 경쟁을 해야 한다. 지역을 위한 정책과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

각 후보들은 학연, 지연, 혈연과 무관한 선거운동을 해야 한다. 비방과 흑색선전 등 불합리한 관행을 떨어내야 한다. 그래야 유권자도 지금까지 투표 관행을 물리칠 수 있다. 궁극적으로 선거문화를 정책과 공약 중심으로 바뀔 수 있다.

정치권은 지난 대선을 치르면서 정치 개혁과 혁신을 약속했다. 하지만 지금까지도 선거에 임하는 자세가 달라지지 않았다. 유권자는 투표를 통해 민주주의를 실천해야 한다. 지역과 유권자 자신을 위한 한 표의 가치를 증명해야 한다.

충북의 유권자들 역시 마찬가지다. 각 후보들의 구체적인 공약과 실현 가능성을 기준으로 투표해야 한다. 그만큼 똑똑한 선택을 해야 한다. 올바른 선거문화와 민주주의 실천은 오롯이 유권자의 한 표에 달렸다. 세상의 변화가 유권자의 몫으로 남았다.

유권자 한 명 한 명이 옳다고 생각하는 한 표를 행사할 때 올바른 세상이 열린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행열 청와대 선임행정관

[충북일보] 청와대 선임행정관은 2급 고위직이다. 충북의 모든 지자체에서 선출직을 제외한 2급 이상 고위직은 6~7명 정도에 그친다. 더욱이 청와대는 권부權府)의 핵심이다. 그래서 청와대 구성원들은 쉽게 인터뷰를 하지 않는다. 간혹 예민한 문제가 청와대의 공식 입장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창간 15주년을 맞은 본보가 청와대 고위 관계자를 인터뷰했다. 지역 출신의 유행열씨는 청와대 정무수석실 산하 자치분권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다. 유 행정관은 인터뷰에 앞서 정무수석실의 양해를 얻었다고 했다. 정치적으로 예민한 사안은 최대한 자제했다. 선거와 관련해서도 기본적인 입장만 들었다. ◇청와대 근무 소감은. "굉장히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국정 운영의 전반을 볼 수 있는 유일한 곳이 청와대인 만큼, 다른 부처에서 경험할 수 없는 사례와 지방에서 접근하기 어려운 내용들을 볼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소중한 기회라고 생각한다." ◇어떤 일을 담당했나. "정무수석실 소속 자치분권비서관실에서 자치분권 업무를 맡았다. 자치분권 업무란 중앙의 권한을 지방으로 이양하는 작업을 말한다. 중앙의 권한이 워낙 방대하고 강하기 때문에 지방으로 분산시키는 일이 만만치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