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군, 행정구역 조정 2개 행정리 신설

성암4리, 양수3리 신설로 223개 행정리
994개 반으로 최종 조정

  • 웹출고시간2018.03.13 12:58:34
  • 최종수정2018.03.13 12:58:43
[충북일보=옥천] 옥천군에 주민편익과 행정효율성 제고를 위해 행정구역이 조정된다.

군에 따르면 이 지역에 대단위 아파트가 새롭게 들어서며 2개 행정리를 신설하는 '옥천군 행정리 및 반 설치 운영 조례' 일부 개정안이 최근 군의회 의결을 받아 오는 20일부터 시행된다.

최근 들어선 옥천읍 마암리 양우내안애 아파트'(280세대, 7개반)는 성암4리로, 양수리 '지엘리베라움 아파트'(446세대, 12개반)는 양수3리로 신설되는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한다.

이로써 옥천군의 행정구역은 223개 행정리와 994개 반으로 최종 조정되게 됐다.

행정구역 일제 정비를 시작한 지난해 1월 이후 1차로 1개리 신설(장야5리, 4개 반), 8개 반이 추가되고, 이번에 2차로 성암4리, 양수3리(총 19개 반) 2개리가 신설된 결과다.

군은 효율적인 행정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난해 1월부터 주민의견수렴을 거쳐 행정구역 일제 조정을 추진해 왔다.

특정 구역에 공동주택 등이 편중돼 들어서며 인구 과밀 등으로 인한 행정구역 조정이 불가피해 졌다.

옥천군은 대전과 가깝고 깨끗한 자연환경을 이점삼아 귀촌하는 인구가 늘며 특히 읍 지역에 2012년 이후 주택단지가 잇따라 들어섰다.

4세대에서 26세대에 이르는 공동주택이 29곳이 들어섰고, 200세대 이상의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2곳이 완공됐다.

군 관계자는 "현실에 맞게 행정구역이 일부 조정되며 주민 생활 편의가 향상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행정구역 조정이 필요한 곳에 대해서는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정비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행열 청와대 선임행정관

[충북일보] 청와대 선임행정관은 2급 고위직이다. 충북의 모든 지자체에서 선출직을 제외한 2급 이상 고위직은 6~7명 정도에 그친다. 더욱이 청와대는 권부權府)의 핵심이다. 그래서 청와대 구성원들은 쉽게 인터뷰를 하지 않는다. 간혹 예민한 문제가 청와대의 공식 입장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창간 15주년을 맞은 본보가 청와대 고위 관계자를 인터뷰했다. 지역 출신의 유행열씨는 청와대 정무수석실 산하 자치분권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다. 유 행정관은 인터뷰에 앞서 정무수석실의 양해를 얻었다고 했다. 정치적으로 예민한 사안은 최대한 자제했다. 선거와 관련해서도 기본적인 입장만 들었다. ◇청와대 근무 소감은. "굉장히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국정 운영의 전반을 볼 수 있는 유일한 곳이 청와대인 만큼, 다른 부처에서 경험할 수 없는 사례와 지방에서 접근하기 어려운 내용들을 볼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소중한 기회라고 생각한다." ◇어떤 일을 담당했나. "정무수석실 소속 자치분권비서관실에서 자치분권 업무를 맡았다. 자치분권 업무란 중앙의 권한을 지방으로 이양하는 작업을 말한다. 중앙의 권한이 워낙 방대하고 강하기 때문에 지방으로 분산시키는 일이 만만치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