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IPC세계사격선수권대회 개최 이상무

IPC 실사단, 종합사격장 등 점검

  • 웹출고시간2018.03.12 18:07:36
  • 최종수정2018.03.12 18:07:36

국제패럴림픽 위원회 실사단이 지난 8~12일 2018청주IPC세계사격선수권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청주시를 찾았다. 실사단이 대회조직위원장인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을 만나 대회 운영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 청주시
[충북일보=청주] 50여 일 앞으로 다가온 2018청주IPC세계사격선수권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IPC(국제패럴림픽 위원회) 실사단이 청주를 찾았다.

G. 브리츠(Briez) IPC 사격기술분과 위원장, T. 앤더슨(Andersson) IPC 사격종목담당관은 구성된 실사단은 지난 8~12일 조직위원장 면담, 청주종합사격장 및 개·폐회식 장소인 장애인스포츠센터 실사, 그랜드플라자 청주호텔 점검 등을 했다.

또한 참가국 추가 신청 노력(현재 44개국), 개^폐회식 장소 변경 승인, 시상식 리허설 진행, 장비검사 실내 진행, 결선경기장 환경장식물 장식, 중계방송비용 조정 등 대회조직 및 운영, 경기부문, 재정부문도 점검했다.

대회는 오는 5월 1~12일 청주종합사격장에서 60개국 550명이 참가하는 대회로 장애인 선수 저변확대, 청주시 홍보를 통한 국제 위상 강화 등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대회조직위원장인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실사단 방문을 통해 다소 미흡했던 부분이 많이 개선돼 성공적인 대회로 거듭날 것"이라며 "시민들도 경기관람 등 많은 관심을 가져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행열 청와대 선임행정관

[충북일보] 청와대 선임행정관은 2급 고위직이다. 충북의 모든 지자체에서 선출직을 제외한 2급 이상 고위직은 6~7명 정도에 그친다. 더욱이 청와대는 권부權府)의 핵심이다. 그래서 청와대 구성원들은 쉽게 인터뷰를 하지 않는다. 간혹 예민한 문제가 청와대의 공식 입장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창간 15주년을 맞은 본보가 청와대 고위 관계자를 인터뷰했다. 지역 출신의 유행열씨는 청와대 정무수석실 산하 자치분권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다. 유 행정관은 인터뷰에 앞서 정무수석실의 양해를 얻었다고 했다. 정치적으로 예민한 사안은 최대한 자제했다. 선거와 관련해서도 기본적인 입장만 들었다. ◇청와대 근무 소감은. "굉장히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국정 운영의 전반을 볼 수 있는 유일한 곳이 청와대인 만큼, 다른 부처에서 경험할 수 없는 사례와 지방에서 접근하기 어려운 내용들을 볼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소중한 기회라고 생각한다." ◇어떤 일을 담당했나. "정무수석실 소속 자치분권비서관실에서 자치분권 업무를 맡았다. 자치분권 업무란 중앙의 권한을 지방으로 이양하는 작업을 말한다. 중앙의 권한이 워낙 방대하고 강하기 때문에 지방으로 분산시키는 일이 만만치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