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군, 다양한 교육정책으로 '지역소멸 위기' 극복 나서

  • 웹출고시간2018.03.13 18:49:47
  • 최종수정2018.03.13 18:49:47

강영민

괴산군 행정과 행정팀 주무관

충북 괴산군의 인구는 지난해 말 기준 3만 9천여명으로 8년 연속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최근 한국고용정보원의 연구 결과, 향후 30년 내 충북지역에서 괴산군과 보은군, 옥천군, 영동군, 단양군 등이 소멸할 위기에 놓여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많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인구절벽에 따른 지역 소멸위기 극복을 위해 적극적인 귀농·귀촌 추진, 기업 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문화·예술·체육활동 인프라 구축 등 다양한 정책들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으나 문제의 근본적 해결에는 한계가 있어 보인다.

인구정책에 있어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사항은 우수한 교육 환경의 구축에 있다고 본다.

국가적 차원에서 획기적인 교육정책의 개혁이 이뤄질 수 없다면 각 지자체가 가용할 수 있는 자원 내에서 교육환경을 구축해 대응해야 한다.

괴산군은 그동안 학교시설부터 원어민강사, 방과후 수업에 이르기까지 교육에 많은 지원과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다 나은 교육 환경을 찾아 괴산지역 아이들이 도시로 떠나는 모습을 보면 무척 안타깝다.

또한 2010년 이후 귀농·귀촌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나 이들의 교육 욕구에 충족할 만큼 괴산의 교육 인프라가 갖춰져 있지 않은 것은 아쉬운 부분이 아닐 수 없다.

다행히도, 최근 괴산의 교육정책에 변화가 시작됐다.

전국 최초로 관내 고등학교에 진학하는 1학년 학생 전체를 대상으로 글로벌 역량강화를 위한 해외연수를 추진 중이며, 요즘 교육계의 화두인 코딩교육을 유아·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행복교육지구사업을 통한 학교 밖 교육을 시도한다.

이와 함께 괴산군은 지역교육 발전을 위해 교육에 관여하는 모든 사람들이 머리를 맞대고 제대로 된 교육방향을 잡아 나가기 위해 괴산교육행정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그동안 교육청에 예산을 지원하는 소극적인 학교 위주의 지원사업에서 벗어나 괴산군이 직접 나서서 교육을 챙긴다는 것이다.

이는 지방소멸이라는 위기에 놓인 괴산의 새로운 인구정책적 접근이라 볼 수 있다.

교육 분야에 대한 투자는 단기간 내 특별한 효과를 보기가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그렇지만 장기적인 계획을 갖고 지속적인 투자를 아끼지 않는다면 그 결실은 반드시 이루어지리라 믿는다.

아프리카 지역 속담에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말이 있다.

우리 아이들이 행복하기 위해서는 한 가정만이 아닌 지역 전체가 나설 필요가 있다는 의미다.

지난달 21일에는 괴산의 유관기관 단체모임인 화목회가 관내 고등학교 졸업생들에게 점심을 제공하고 선물을 증정했다.

그동안의 노력을 격려하고 새로운 출발을 응원하는 의미있는 자리였다.

괴산이라는 커다란 마을에서 한 아이를 키우려는 관심과 지원이라 할 수 있다.

교육정책에 혼신의 힘을 쏟아내고 있는 괴산의 미래는 밝다고 본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행열 청와대 선임행정관

[충북일보] 청와대 선임행정관은 2급 고위직이다. 충북의 모든 지자체에서 선출직을 제외한 2급 이상 고위직은 6~7명 정도에 그친다. 더욱이 청와대는 권부權府)의 핵심이다. 그래서 청와대 구성원들은 쉽게 인터뷰를 하지 않는다. 간혹 예민한 문제가 청와대의 공식 입장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창간 15주년을 맞은 본보가 청와대 고위 관계자를 인터뷰했다. 지역 출신의 유행열씨는 청와대 정무수석실 산하 자치분권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다. 유 행정관은 인터뷰에 앞서 정무수석실의 양해를 얻었다고 했다. 정치적으로 예민한 사안은 최대한 자제했다. 선거와 관련해서도 기본적인 입장만 들었다. ◇청와대 근무 소감은. "굉장히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국정 운영의 전반을 볼 수 있는 유일한 곳이 청와대인 만큼, 다른 부처에서 경험할 수 없는 사례와 지방에서 접근하기 어려운 내용들을 볼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소중한 기회라고 생각한다." ◇어떤 일을 담당했나. "정무수석실 소속 자치분권비서관실에서 자치분권 업무를 맡았다. 자치분권 업무란 중앙의 권한을 지방으로 이양하는 작업을 말한다. 중앙의 권한이 워낙 방대하고 강하기 때문에 지방으로 분산시키는 일이 만만치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