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문화산업단지에 불법 건축물

구청 신고없이 신축후 방치

  • 웹출고시간2018.03.04 16:50:20
  • 최종수정2018.03.04 16:50:23

청주시 산하 첨단문화산업단지 앞 광장 잔디밭에 무허가 건물이 버젓이 세워져 비난을 받고 있다.

ⓒ 조무주 문화전문기자
[충북일보=청주]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이 충북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앞 광장 잔디밭에 불법 건축물을 지어 방치, 비난을 받고 있다.

이 건축물은 2017년 9월 청주문화산업진흥재단이 주최하고 한국공예산업진흥협회가 주관한 2017 한국전통공예명장 선발전을 개최하면서 잔디를 걷어내고 바닥을 시멘트로 깔아 벽채없는 정자 형태의 한옥을 건립한 것이다.

이런 건물을 지으려면 구청에 건축 신고를 하여 건축물로 등록을 해야하나 이같은 적법 절차를 밟지 않았다. 이에대해 청원구청 건축과 관계자는 "신고 절차가 없어 무허가 건물로 봐야 한다"며 "강제 철거를 하거나 아니면 신고를 받아 정식 건물로 등록하거나 곧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 건축물은 건립후 관리도 제대로 하지 않아 먼지만 쌓인채 방치되고 있다.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를 자주 찾는다는 시민 H모(45·여)씨는 "정자 같은 이 기와 건물을 보면서 첨단문화산업단지와는 잘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했었다"며 "이 건물이 무허가 건물이라니 더욱 놀랍다"고 말했다. 또 "법을 가장 잘 지캬야 할 청주시 산하 기관이 앞장서서 불법을 저지르고 있는 것이어서 해당 책임자는 반드시 징계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 조무주 문화전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행열 청와대 선임행정관

[충북일보] 청와대 선임행정관은 2급 고위직이다. 충북의 모든 지자체에서 선출직을 제외한 2급 이상 고위직은 6~7명 정도에 그친다. 더욱이 청와대는 권부權府)의 핵심이다. 그래서 청와대 구성원들은 쉽게 인터뷰를 하지 않는다. 간혹 예민한 문제가 청와대의 공식 입장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창간 15주년을 맞은 본보가 청와대 고위 관계자를 인터뷰했다. 지역 출신의 유행열씨는 청와대 정무수석실 산하 자치분권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다. 유 행정관은 인터뷰에 앞서 정무수석실의 양해를 얻었다고 했다. 정치적으로 예민한 사안은 최대한 자제했다. 선거와 관련해서도 기본적인 입장만 들었다. ◇청와대 근무 소감은. "굉장히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국정 운영의 전반을 볼 수 있는 유일한 곳이 청와대인 만큼, 다른 부처에서 경험할 수 없는 사례와 지방에서 접근하기 어려운 내용들을 볼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소중한 기회라고 생각한다." ◇어떤 일을 담당했나. "정무수석실 소속 자치분권비서관실에서 자치분권 업무를 맡았다. 자치분권 업무란 중앙의 권한을 지방으로 이양하는 작업을 말한다. 중앙의 권한이 워낙 방대하고 강하기 때문에 지방으로 분산시키는 일이 만만치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