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교육청 인사시스템 개선 한 목소리

누락·취소 등 인사때마다 반복
검토반 교차 확인 등 대책 마련

  • 웹출고시간2018.02.13 16:42:55
  • 최종수정2018.02.13 16:43:49
[충북일보] 충북도교육청이 교원 인사때마다 인사 누락과 취소, 변경 등 인사발령 정정이 잇따르고 있으나 개선책이 보이지 않고 있다.

교육계에서는 인사때마다 허술한 인사가 이어지면서 인사 시스템 자체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도교육청은 지난 5일 실시한 3월 교원 정기 인사에서 정정발령과 취소 등 인사문제가 종합세트처럼 발생해 교육청의 교원 인사에 대한 신뢰성 추락과 함께 불신이 이어지고 있다.

이 같은 인사 문제는 교원 인사 때마다 반복되고 있다.

지난해 3월 교원인사에서 도교육청은 중등 교감 연수 자격을 갖춘 교사 2명을 자격연수 대상자 명단에서 누락시키는 등 8건의 정정 취소가 발생했다.

지난해 9월 교원과 교육전문직원 인사에서는 정년이 1년 6개월 남은 교장 우선승진대상자의 교장 승진을 누락시키고 다른 교감을 발령했다 뒤늦게 정정 발령을 내고 교장 발령 통보를 한 교감은 발령을 취소시키기도 했다.

이처럼 교원 인사에서 인사문제가 종합세트처럼 발생하자 주명현 부교육감은 5일 간부회의에서 "인사 발령의 정정이 잇따르면서 인사 공정성이 크게 훼손되고 있다"며 질책하고 개선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그러나 학교 현장에서는 교원 인사의 신뢰도 하락에 따라 교사들의 불만이 쌓여가고 사기가 떨어지면서 "일부 또는 특정인에게 유리하도록 인사안을 자주 변경하다 보니 이같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보내고 있다.

교육계에서는 "괴산 모 중학교의 경우 도교육청에서 학생수도 많지 않은 면지역 중학교에 국어,영어 등 3개 과목당 두명씩의 교사를 배정해 의아했다"는 등의 문제점을 제기하는 등 인사 정정은 새학기를 앞둔 일선 학교들에게 혼란을 주고 도교육청에 대한 불신을 키우고 있다.

도교육청은 지난해에도 정정발령이 잇따르자 "다시는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인사파트 내부적으로도 별도의 검토반을 구성해 교차 확인하는 등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올해는 오히려 인사 취소와 정정 등이 더 많이 발생하면서 도교육청의 허술한 인사시스템에 대한 전면적인 개편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도내 한 교육계 관계자는 "인사문제가 한두번도 아니고 인사때 마다 발생하는 것은 책임을 묻지 않는 것이 문제다"라며 "원인을 철저하게 밝혀 관계자들을 징계하고 인사조치까지 단행해야만 의혹을 해서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 김병학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