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리솜리조트, 호반주택건설 인수 유력 후보로 급부상

본 입찰 응찰업체 없어 조건부 M&A 계약 유효

  • 웹출고시간2018.02.13 11:05:39
  • 최종수정2018.02.13 11:05:39

제천 백운면에 위치한 리솜 포레스트 노천탕에서 바라본 전경.

ⓒ 제천 리솜 포레스트
[충북일보=제천] '제천 리솜 포레스트'와 '덕산 스파캐슬', '안면도 오션캐슬' 등을 운영 중인 리솜리조트 매각에서 호반주택건설이 최종 인수 협상대상자가 됐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12일 진행된 리솜리조트 매각 본 입찰에 단 한 곳도 응찰하지 않았다.

본 입찰이 유찰됨에 따라 앞서 조건부 M&A 계약을 맺은 호반건설주택이 인수자로 결정된 것.

호반건설주택이 리솜리조트 인수를 위해 남은 절차는 대급납입과 회생계획안 인가로, 투자하는 금액은 2천500억 원 규모로 알려졌다.

이 금액은 제천 호텔동 건설, 노후화된 리솜리조트 시설 개·보수 등 시설투자에도 투입된다.

호반건설주택은 회원 권리를 승계할 방침으로 이용일수와 회원입회금(보증금)에 대한 조율은 남아있는 상태다.

호반건설주택은 이밖에도 리솜리조트 회원들에게 직·간접적으로 보유한 운영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혜택을 주기로 했다.

호반건설주택이 스카이밸리 컨트리클럽(CC), 미국 하와이 와이켈레CC, 제주 퍼시픽랜드에 이어 리솜리조트까지 인수하면 리조트 및 레저산업의 새로운 강자로 부상할 전망이다.

리솜리조트는 신상수 전 리솜리조트 회장이 회원권 분양실적을 조작해 매출과 순이익을 부풀린 뒤 이를 근거로 농협중앙회와 NH농협은행에서 사기대출을 받은 혐의로 구속 기소되면서 경영 상황이 나빠졌고, 결국 법정관리로 이어졌다.

제천시 백운면 평동리 안골에 위치한 '제천 포레스트'는 부지면적 21만4천614㎡ 규모로 2010년부터 부분 영업을 시작했으며 인기 드라마 '시크릿가든'의 촬영지로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