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일보]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이 다가오면서 청주시내 방앗간마다 가래떡을 뽑기 위한 발길이 이어졌다. 12일 오후 청주 북부시장의 한 떡집에서 뽀얀 가래떡을 뽑는 상인의 손길이 성큼 다가온 명절분위기를 느끼게 해주고 있다.

/ 김태훈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