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2.12 16:26:23
  • 최종수정2018.02.12 16:26:23

프라우나가 영국 전문지 Tableware International에서 주최한 'AWARDS OF EXCELLENCE 2018'에 참가해 파인 디너웨어(Fine Dinnerware)부문에서 수상,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한국도자기
[충북일보] 한국도자기 프라우나가 13일까지 진행되는 유럽 최대 소비재 박람회인 독일 암비엔테에서 'AWARDS OF EXCELLENCE 2018'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프라우나는 함께 후보에 오른 100년 전통의 일본 3대 도자기 브랜드 중 하나인 니코(NIKKO)와 독일 지거(SIEGER)를 제치고 '파인 디너웨어' 부문에서 수상했다.

수상 제품은 프라우나의 '루미너스 컬렉션'으로 금빛 광채가 퍼지는 듯한 환상적인 이미지를 표현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브라이트 골드, 플래티늄, 엠보싱골드, 보는 각도에 따라 변하는 펄 등 다양한 특수 전사기법을 활용했다.

시상식은 영국 무역 잡지 '테이블웨어 인터내셔널'이 주최했다.

한국도자기 관계자는 "권위 있는 시상식에서 세계 유수의 경쟁사들을 제치고 수상을 하게 돼 영광스럽다"며 "독자적인 노하우와 기술력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의 입지를 다져나가겠다"고 말했다.

/ 주진석기자 joo3020@naver.com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