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 청산주민, 국도공사 교량설계 변경 요구

군민권익위·국토교통부에 700여명 서명받아 건의문 제출
경관훼손, 물흐름 방해 수해위험 우려

  • 웹출고시간2018.02.12 13:17:18
  • 최종수정2018.02.12 13:17:18

지난해 12월 옥천군 청산면주민들이 국토관리청의 국도공사 주민설명회에서 설계변경을 요구하고 있다.

ⓒ 손근방기자
[충북일보=옥천] 옥천군 청산면주민들이 청산면 관내에 추진되고 있는 영동~보은 간 19호선 국도공사와 관련, 토공설계구간을 교량설계로 변경을 요구하고나섰다.

이들은 영동∼보은간 도로건설공사 설계변경 주민건의서를 700여명의 서명을 받아 지난 8일 국민권익위원회와 국토교통부에 제출했다.

건의문에서 청산면민협의회는 청산면 지전리 500m구간이 토목구간으로 설계돼 청산면 도시계획구역과 보청천 및 지전뜰을 단절시켜 장기적으로 도시발전과 경관을 크게 훼손, 교량화를 촉구했다.

또 이들은 청산의 자랑인 보청천변과 도심지역을 가로막고 하서뜰 농경지 역시 가로막혀 상류에서 하류로 흐르는 유수의 흐름에 지장을 줘 장마시 커다란 수해위험이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회도로 개설시 청산면 시내를 우회해 청산시내 상권의 상실이 우려된다고도 했다.

특히 청산면 지전리 100과 101 일원의 보상가가 인근 땅과 현격한 차이로 민원이 발생, 적정한 보상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 주민은 "공사를 하면서 당초 토지주에게 연락한번 없는 상태에서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공사로 인해 토지 대부분이 편입돼 재산권에막대한 피해를 주고 있어 절대로 토지사용승낙을 하지 않겠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갑기 청산면민협의회장은 "도로공사는 주민들의 행복은 물론 생명과 안전을 위한 것인데 예산 때문에 설계변경이 되지 않는다는 것은 말도 안된다"며 "설계가 잘못된 것을 개선해 달라는 주민들의 요구가 한건도 수용되지 않는 것에 도저히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분개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발주처인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은 시공사 상황실에서 주민, 감리단, 시공사, 군청 및 면사무소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그러나 발주처 관계자는 "주민들의 요구를 검토한 결과 80년 빈도인 하천기본계획에 따라 설계한 것이기 때문에 도로공사로 인해 물흐름 저해는 없다"며 "교량으로 설계를 변경할 경우 66억원이나 되는 예산이 더 들어가기 때문에 사실상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문제의 영동~보은간 도로건설공사는 사업비 796억 원을 들여 20.15㎞구간을 2016년 8월부터 2023년 7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