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2.07 18:24:49
  • 최종수정2018.02.07 18:24:49
[충북일보] 김양희(63) 충북도의장이 7일 자유한국당 청주 흥덕구 당협위원장에 취임했다.

충북도의회 사상 첫 여성 의장인 김 위원장은 도내 첫 여성 당협위원장이란 타이틀도 쥐게 됐다.

김 위원장은 도당 당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이 자리는 김양희가 당협위원장에 취임하는 자리가 아니라 당원 모두가 공동 당협위원장이 되는 자리"라며 "여전사가 되어 한국당과 대한민국을 지키는 최전선에 서서 싸우겠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친북 좌파 정권으로부터 당을 구하고 나라를 지키기 위해 우리가 나서야 한다"며 "저 김양희가 '사즉생'의 정신으로 똘똘 무장해 싸우고 또 싸우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당원 모두와 함께 협의하고 토론해 결정한 뒤 실행에 옮기는 그런 당협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당원들의 화합과 동참을 호소했다.

또한 "가만히만 있는 양반은 우리 정치 현실과 맞지 않고 옳은 것은 옳고, 옳지 않은 것은 옳지 않다고 말하는 것이 시대정신"이라며 "국민은 우리가 반성하고 변화하는 모습을 보고 희망을 찾고 선당후사(先黨後私)의 자세로 헌신하는 모습을 보고 지지해 주실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19일 중앙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심사를 거쳐 흥덕구 조직위원장에 임명된 후 중앙당 최고위원회 의결 등을 거쳐 당협위원장으로 공식 취임하게 됐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송기섭 진천군수

[충북일보] 충북 시장·군수 중 지난해 가장 큰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의 셀카 사진 1장으로 전국을 들썩이게 만든 사람이다. 송기섭 진천군수의 표정을 보면 선하다는 생각이 든다. 선한 얼굴로 뒷좌석에 앉은 문 대통령을 투샷으로 셀카에 담으려던 표정을 잊을 수 없다. 송 군수는 진천군수 재선거로 선출직에 입문했다. 이후 군정 측면에서 많은 성과를 올렸다. 송 군수를 만나 지난 한 해를 되돌아보고, 문 대통령과의 각별한 인연을 다시 한 번 듣고 싶었다. ***대담=김동민 편집국장 ◇'장난꾸러기' 문재인 대통령 셀카 어떻게 나왔나. "지난해 10월 26일 전남 여수에서 5회 지방자치의 날 행사가 열렸다. 당시 행사에 참석한 대통령께서 단상에 앉지 않고 단체장들이 있는 관중석에 앉았다. 대통령의 권위를 내려놓고 지방자치의 주역인 시장·군수들과 함께 한다는 취지에서 관중석을 선택했다. 마침 운 좋게 (저의) 뒷자리에 앉아 계셔서 진천군민들에게 자랑하고 싶었다. 그래서 조심스럽게 셀카를 찍으려고 휴대폰을 움직여 사진을 찍는 순간 문 대통령이 얼굴을 앞으로 내밀면서 아주 자연스러운 사진이 됐다. 이걸 SNS에 올렸더니 얼마 뒤 충북일보 기자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