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과일나라 테마공원, 동장군도 물리치고 문화·힐링 공간으로 인기

과일을 주제로 한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로 특별한 추억 선물

  • 웹출고시간2018.02.07 16:32:22
  • 최종수정2018.02.07 16:32:22

관광객들이 영동군 영동읍 과일나라테마공원 조경원을 방문해 관람하고 있다.

[충북일보=영동] 영동과일의 달콤함과 매력을 한가득 느낄 수 있는 과일나라 테마공원이 문화와 힐링 공간으로 눈길을 끈다.

과일나라 테마공원은 과일이 가진 다양한 이야기를 담고 있으며 즐기면서 공부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입춘도 지나고 매서웠던 동장군 추위도 물러가고 있는 요즘, 오감만족의 체험이 가능한 이곳의 겨울여행은 한아름 추억을 선사한다.

지난해 4월 정식 개장한 과일나라 테마공원은 풍부한 일조량과 천혜의 자연이 빚어낸 과일을 활용해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며, 충북도 3단계 지역균형발전사업의 일환으로 기반 조성이 한창이다.

시기별로 다양한 오감만족 프로그램이 운영돼 지역학생들의 현장교육 코스로도 인기가 높으며, 참여 학생은 물론 선생님과 학부모 모두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과일 생육기인 봄부터 가을까지는 과수원을 중심으로 오감만족의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고, 한겨울에도 과일을 소재로한 다양한 체험을 맘껐 즐기고 추억을 만든다는 점은 계절에 차이가 없다.

특히 입소문을 타며 매년 인근 대전이나 김천 소재 학교나 어린이집에서도 방문문의와 견학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으며, 가족단위 방문객들에게도 인기가 높다.

지난 한해 동안만 2만6천668명의 관람객이 이곳을 방문해 견학, 수확, 요리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힐링의 시간을 가졌다.

겨울의 중턱을 넘어선 요즘에는 실내에서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인기가 많다.

2천~1만원의 체험비로 토스트, 피자, 쿠키, 초콜릿 등 영동과일의 맛과 멋을 한껏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요리를 만들 수 있다.

사전예약은 5일전까지 최소 20명에서 최대 100명의 인원으로 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군 힐링사업소로(043-740-3651~3653)로 하면 된다.

겨울에도 화려하고 생동감 있는 분위기 속에 다양한 열대 과수와 꽃을 볼 수 있는 세계과일조경원도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11월 문을 연 조경원에는 바나나, 파인애플, 커피, 레몬 등 친숙하지만 재배가 힘든 열대과일들이 하나둘 열매를 맺고 꽃을 피워 관광객들을 맞고 있다.

군 관계자는 "지역의 미래성장 동력인 레인보우 힐링타운 중에서도 제일 먼저 문을 연 이곳은 문화·휴식의 장이자 체험과 교육의 특별한 공간이다"라며 "이곳에서 과일의 매력을 만끽하며 행복 충전의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과일나라테마공원은 7만7천950㎡의 터에 총125억 원이 투입돼 조성됐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송기섭 진천군수

[충북일보] 충북 시장·군수 중 지난해 가장 큰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의 셀카 사진 1장으로 전국을 들썩이게 만든 사람이다. 송기섭 진천군수의 표정을 보면 선하다는 생각이 든다. 선한 얼굴로 뒷좌석에 앉은 문 대통령을 투샷으로 셀카에 담으려던 표정을 잊을 수 없다. 송 군수는 진천군수 재선거로 선출직에 입문했다. 이후 군정 측면에서 많은 성과를 올렸다. 송 군수를 만나 지난 한 해를 되돌아보고, 문 대통령과의 각별한 인연을 다시 한 번 듣고 싶었다. ***대담=김동민 편집국장 ◇'장난꾸러기' 문재인 대통령 셀카 어떻게 나왔나. "지난해 10월 26일 전남 여수에서 5회 지방자치의 날 행사가 열렸다. 당시 행사에 참석한 대통령께서 단상에 앉지 않고 단체장들이 있는 관중석에 앉았다. 대통령의 권위를 내려놓고 지방자치의 주역인 시장·군수들과 함께 한다는 취지에서 관중석을 선택했다. 마침 운 좋게 (저의) 뒷자리에 앉아 계셔서 진천군민들에게 자랑하고 싶었다. 그래서 조심스럽게 셀카를 찍으려고 휴대폰을 움직여 사진을 찍는 순간 문 대통령이 얼굴을 앞으로 내밀면서 아주 자연스러운 사진이 됐다. 이걸 SNS에 올렸더니 얼마 뒤 충북일보 기자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