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2.06 16:05:10
  • 최종수정2018.02.06 16:05:10
[충북일보] 이시종 지사는 '네이밍(Naming)'의 귀재다. 전국에서 최초로 '영충호'라는 단어를 만들어 냈다. 이 지사가 최근 '강호축'에 꽂혀 있다.

'강호축'은 강원~충청~호남을 연결하는 국토 X자축 Y변을 의미한다. 산업화 시대의 경부축에 강호축이 추가된 개념이다.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을 실천하기 위한 의지를 엿볼 수 있다.

영·호남 패권의 폐해

이 지사는 선거의 달인이다. 지금까지 단 한 번도 패배를 경험하지 못했다.

그는 1995년 민주자유당 소속으로 민선 1기 충주시장에 당선됐다. 1998년 민선 2기 지방선거에서는 무소속으로 출마했어도 62.20%의 높은 득표로 재선에 성공했다.

2002년 민선 3기 한나라당 후보로 출마해 56.70%의 득표로 3선에 성공했다. 이 지사는 2년 뒤인 2004년 17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열린우리당 후보로 충주 선거구에 출마해 51.60%의 득표로 당선됐다.

이어 2008년 18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통합민주당 후보로 재선에 성공했고, 2년 뒤인 2010년 6월 민주당 소속으로 민선 5기 지방선거에 출마해 51.22%의 지지율로 충북지사에 당선됐다.

2014년 민선 6기 지방선거에서도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로 출마해 충북지사 재선에 성공했다. 오는 6월 충북지사 3선에 성공한다면 8전 8승의 대기록을 보유하게 된다.

'영충호'와 '강호축'은 이 지사의 철학이다. 이 두개의 네이밍을 제대로 이해하면 이 지사의 속내를 80% 가량 읽을 수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충청인은 그동안 영호남 패권주의의 최대 피해자였다. 해방 후 영호남 출신 정치 지도자가 권력을 독점하면서 충청은 늘 '2중대' 평가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영호남에 비해 적었던 충청의 인구도 '권력의 변방'으로 전락한 한 요인으로 볼 수 있다.

이제 충청권 인구는 호남을 넘어섰다. 노무현 정부 시절 국가균형발전 철학에서 시작된 세종시와 기업·혁신도시 등의 영향으로 충청 인구는 급격히 증가한 반면, 보수정부 9년 동안 호남의 인구는 계속 줄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역시 PK(부산·경남) 출신으로 영남권 중심에서 완벽하게 벗어나지는 못했다. 그래서 '호남홀대론'의 당사자라는 비난을 받기도 했다.

'강호축'은 전국 유일의 KTX 분기역인 오송역이 꼭지점이다. 경부축과 강호축이 오송에서 분기를 이룬 뒤 각각 서울과 부산, 광주와 강원을 연결하게 된다.

이 지사는 그동안 제시한 많은 SOC 공약은 '영충호'와 '강호축'을 위한 액션플랜으로 보아야 한다. 중부고속도로 확장과 충북선 고속화 사업, 충청내륙고속화도로 등이 대표적이다.

통일시대 적극 준비하라

민선 5~6기 이 지사는 숱한 설움을 겪었다. 예산철만 되면 국회와 기획재정부 등에서 만남을 거절당한 사례도 적지 않았다. 오죽하면 여당의 핵심실세가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면서 국회 기자들에게도 도움을 요청했을까.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이 지사는 여당으로 변했다. 그런데 야당 시절보다 훨씬 더 혹독한 평가가 제기될 수 있다.

국토교통부의 MRO와 LCC 홀대로 이 지사는 좋든 싫든 최대 피해자가 됐다. 수도권 규제완화 반대에 앞장섰지만, 문재인 정부 역시 수도권 그린벨트 완화를 강행하고 있다.

야당 시절, 이 지사는 가끔씩 언론플레이를 했다. 그런데 지금은 정권에 누가 될 수 있는 언론플레이를 하기 힘들어 보인다.

해법은 큰 그림이다. 이 지사는 남북통일을 위한 어젠더를 고민해야 한다. 자신이 만든 '영충호'와 '강호축'을 앞세워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메신저를 자처해야 한다.

그 자리가 3선 도지사이든 충북 출신 첫 국무총리든 상관없다. 강호축을 통해 북한을 지나 나진·하산에 접근하고, 시베리아를 연결하는 '신(新) 실크로드'를 구상해야 한다.

지역의 인물도 키워야 한다. 그래야 '영충호'와 '강호축' 시대가 지속성을 유지해 나갈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송기섭 진천군수

[충북일보] 충북 시장·군수 중 지난해 가장 큰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의 셀카 사진 1장으로 전국을 들썩이게 만든 사람이다. 송기섭 진천군수의 표정을 보면 선하다는 생각이 든다. 선한 얼굴로 뒷좌석에 앉은 문 대통령을 투샷으로 셀카에 담으려던 표정을 잊을 수 없다. 송 군수는 진천군수 재선거로 선출직에 입문했다. 이후 군정 측면에서 많은 성과를 올렸다. 송 군수를 만나 지난 한 해를 되돌아보고, 문 대통령과의 각별한 인연을 다시 한 번 듣고 싶었다. ***대담=김동민 편집국장 ◇'장난꾸러기' 문재인 대통령 셀카 어떻게 나왔나. "지난해 10월 26일 전남 여수에서 5회 지방자치의 날 행사가 열렸다. 당시 행사에 참석한 대통령께서 단상에 앉지 않고 단체장들이 있는 관중석에 앉았다. 대통령의 권위를 내려놓고 지방자치의 주역인 시장·군수들과 함께 한다는 취지에서 관중석을 선택했다. 마침 운 좋게 (저의) 뒷자리에 앉아 계셔서 진천군민들에게 자랑하고 싶었다. 그래서 조심스럽게 셀카를 찍으려고 휴대폰을 움직여 사진을 찍는 순간 문 대통령이 얼굴을 앞으로 내밀면서 아주 자연스러운 사진이 됐다. 이걸 SNS에 올렸더니 얼마 뒤 충북일보 기자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