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차영 전 도청 국장 괴산군수 선거 출마 선언

지속발전 가능한 괴산 만들 것

  • 웹출고시간2018.02.06 15:09:45
  • 최종수정2018.02.06 15:09:45
[충북일보] 이차영 전 충북도 경제통상국장이 괴산군수 선거 출마를 공식선언했다.

이 전 국장은 6일 괴산군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괴산군이 30년 이내에 소멸할 자치단체로 거론되는가 하면, 지역의 훌륭한 인재를 잃을 수 있는 등 위기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며 "미래에 대한 희망이 없고 군민 통합으로 매진하지 못하는 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군수 선거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이 전 국장은 "괴산은 아름다운 산과 강, 계곡을 품고 있는 천혜의 자연환경과 우수한 역사문화자원을 지니고 있다"며 "4만여 군민들의 의지와 역량을 모아 괴산을 지속발전 가능한 곳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괴산군 감물면 출신의 이 전 국장은 1987년 괴산군청에서 공직생활을 시작, 괴산부군수와 오송국제바이오산업엑스포 사무총장, 충북도 경제통상국장 등을 지냈다. 올해 1월 공직에서 퇴임한 뒤 지난 2일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했다.

괴산 / 남기중기자 nkjlog@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송기섭 진천군수

[충북일보] 충북 시장·군수 중 지난해 가장 큰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의 셀카 사진 1장으로 전국을 들썩이게 만든 사람이다. 송기섭 진천군수의 표정을 보면 선하다는 생각이 든다. 선한 얼굴로 뒷좌석에 앉은 문 대통령을 투샷으로 셀카에 담으려던 표정을 잊을 수 없다. 송 군수는 진천군수 재선거로 선출직에 입문했다. 이후 군정 측면에서 많은 성과를 올렸다. 송 군수를 만나 지난 한 해를 되돌아보고, 문 대통령과의 각별한 인연을 다시 한 번 듣고 싶었다. ***대담=김동민 편집국장 ◇'장난꾸러기' 문재인 대통령 셀카 어떻게 나왔나. "지난해 10월 26일 전남 여수에서 5회 지방자치의 날 행사가 열렸다. 당시 행사에 참석한 대통령께서 단상에 앉지 않고 단체장들이 있는 관중석에 앉았다. 대통령의 권위를 내려놓고 지방자치의 주역인 시장·군수들과 함께 한다는 취지에서 관중석을 선택했다. 마침 운 좋게 (저의) 뒷자리에 앉아 계셔서 진천군민들에게 자랑하고 싶었다. 그래서 조심스럽게 셀카를 찍으려고 휴대폰을 움직여 사진을 찍는 순간 문 대통령이 얼굴을 앞으로 내밀면서 아주 자연스러운 사진이 됐다. 이걸 SNS에 올렸더니 얼마 뒤 충북일보 기자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