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KBS1 TV '노래가 좋아' 영동 강민수 씨 가족출연

전군민이 지켜보는 무대에서 새로운 '희망'과 '감동' 준비

  • 웹출고시간2018.02.06 11:10:22
  • 최종수정2018.02.06 11:10:22

열창하는 강민수씨

[충북일보=영동] KBS1 TV의 '노래가 좋아'에 영동의 강민수(29·사진)씨 가족이 출연해 4개 팀과 노래솜씨를 겨룬다.

설 명절을 맞아, 전국 가요제에서 내로라하는 실력을 입증한 대상 수상자들과 그 가족들이 유쾌한 무대를 보인다.

강군과 함께 출연하는 가족은 부친 강덕형(59)·모친 유명신(55)씨.

'영동군 최고스타 강민수팀'으로 출전하는 가족들은 평소 못 다한 이야기들을 풀어놓고, 조항조의 '남자라는 이유로'를 부르며 서로에게 감사하고 격려한다.

평가는 객석평가단 100인의 선택으로 승자가 가려진다.

방송은 다음 주 17일(토요일) 오전 10시 30분 KBS1 TV에서 설 특집으로 방영된다.

강씨는 지난해 1년 동안 KBS 전국노래자랑 설특집 최우수상을 비롯, 12곳의 명실상부한 트로트 가요제에 출전, 대상 5회를 비롯해 여러 상을 받은 바 있다.

이번 프로그램 출연도 방송사 측에서 강 씨의 열정과 눈에 띄는 실력을 눈 여겨 보고, 섭외를 제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씨는 "학생신분으로 유원대학교에서 사회복지학을 전공하고 있어 실습도 받아야 해서 엄두를 못 내고 있다"며 "더욱 분발해서 영동을 대표하는 자랑스러운 대중가요계의 큰 별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지난해 5월 뉴영동라이온스클럽 주관, 재가장애인 어르신들을 위한 사랑의 생신잔치에 U1대 학생들과 함께 공연기부를 하는 등 지역사회 공헌에도 열심이다.

지난해 12월 열린 달콤쫀득한 곶감의 향연, 영동곶감축제에서도 뜨겁고 열정어린 무대로 군민과 관광객들의 호응을 이끌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송기섭 진천군수

[충북일보] 충북 시장·군수 중 지난해 가장 큰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의 셀카 사진 1장으로 전국을 들썩이게 만든 사람이다. 송기섭 진천군수의 표정을 보면 선하다는 생각이 든다. 선한 얼굴로 뒷좌석에 앉은 문 대통령을 투샷으로 셀카에 담으려던 표정을 잊을 수 없다. 송 군수는 진천군수 재선거로 선출직에 입문했다. 이후 군정 측면에서 많은 성과를 올렸다. 송 군수를 만나 지난 한 해를 되돌아보고, 문 대통령과의 각별한 인연을 다시 한 번 듣고 싶었다. ***대담=김동민 편집국장 ◇'장난꾸러기' 문재인 대통령 셀카 어떻게 나왔나. "지난해 10월 26일 전남 여수에서 5회 지방자치의 날 행사가 열렸다. 당시 행사에 참석한 대통령께서 단상에 앉지 않고 단체장들이 있는 관중석에 앉았다. 대통령의 권위를 내려놓고 지방자치의 주역인 시장·군수들과 함께 한다는 취지에서 관중석을 선택했다. 마침 운 좋게 (저의) 뒷자리에 앉아 계셔서 진천군민들에게 자랑하고 싶었다. 그래서 조심스럽게 셀카를 찍으려고 휴대폰을 움직여 사진을 찍는 순간 문 대통령이 얼굴을 앞으로 내밀면서 아주 자연스러운 사진이 됐다. 이걸 SNS에 올렸더니 얼마 뒤 충북일보 기자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