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더민주 장인수 전 부대변인 제천시장 출마선언

경제·안전·교육 3대 키워드 바탕으로 제천시정 이끌 것

  • 웹출고시간2018.02.05 14:12:26
  • 최종수정2018.02.05 14:12:26

장인수 더불어민주당 전 부대변인인 6.13 지방선거 제천시장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 이형수기자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장인수(48) 전 부대변인이 5일 제천시장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장 전 부대변인은 이날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24년여 동안 제천시민의 삶은 오히려 퇴보하고 힘들어졌고 이는 지역 정치인들의 잘못"이라고 지적하며 "경제, 안전, 교육 3대 기본 키워드를 바탕으로 제천시정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그는 △인구 15만 명, 외부관광객 1천만 명 달성으로 자족도시 발판 마련 △국민안전체험관 건립과 하소동 화재참사 현장 가림막 설치 국민안전교육장 활용, 추모공원 조성 △옛 동명초 터에 제천의병운동기념관, 제천타워 건립 △공립대형병원 유치 △시외·고속버스터미널 제천역 인근 이전 등을 제시했다.

그는 "제가 태어나 자란 우리 제천시, 저를 키워 준 제천에 보답하고자 이 자리에 서니 가슴이 벅차다"며 "이 뜨거운 가슴과 열정으로 다가오는 6월 13일 제천시장에 반드시 당선돼 '젊은 제천, 변화하는 제천'이라는 새로운 새벽을 힘껏 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장 전 부대변인은 제천고, 중앙대 광고홍보학과를 졸업했고 현재 세계뷰티화장품협회장을 맡고 있다.

제천 / 이형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송기섭 진천군수

[충북일보] 충북 시장·군수 중 지난해 가장 큰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의 셀카 사진 1장으로 전국을 들썩이게 만든 사람이다. 송기섭 진천군수의 표정을 보면 선하다는 생각이 든다. 선한 얼굴로 뒷좌석에 앉은 문 대통령을 투샷으로 셀카에 담으려던 표정을 잊을 수 없다. 송 군수는 진천군수 재선거로 선출직에 입문했다. 이후 군정 측면에서 많은 성과를 올렸다. 송 군수를 만나 지난 한 해를 되돌아보고, 문 대통령과의 각별한 인연을 다시 한 번 듣고 싶었다. ***대담=김동민 편집국장 ◇'장난꾸러기' 문재인 대통령 셀카 어떻게 나왔나. "지난해 10월 26일 전남 여수에서 5회 지방자치의 날 행사가 열렸다. 당시 행사에 참석한 대통령께서 단상에 앉지 않고 단체장들이 있는 관중석에 앉았다. 대통령의 권위를 내려놓고 지방자치의 주역인 시장·군수들과 함께 한다는 취지에서 관중석을 선택했다. 마침 운 좋게 (저의) 뒷자리에 앉아 계셔서 진천군민들에게 자랑하고 싶었다. 그래서 조심스럽게 셀카를 찍으려고 휴대폰을 움직여 사진을 찍는 순간 문 대통령이 얼굴을 앞으로 내밀면서 아주 자연스러운 사진이 됐다. 이걸 SNS에 올렸더니 얼마 뒤 충북일보 기자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