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오수원 16대 단양군새마을회장 취임

15대에 이어 연임으로 다채로운 활동 기대

  • 웹출고시간2018.02.01 11:25:37
  • 최종수정2018.02.01 11:25:37
[충북일보=단양] 오수원(66·사진) 단양군새마을회 회장이 16대 회장에 취임했다.

오수원 회장은 "15대에 이어 16대에서도 오랜 전통의 군 새마을회 회장직을 맡게 돼 무거운 책임과 함께 무한한 영광을 느낀다"며 "근면, 자조, 협동의 새마을정신으로 살기 좋은 단양군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 회장은 15대 단양군새마을회 수장을 맡아 군 새마을 남녀 지도자회, 새마을문고, 직장공장협의회 등 4개 단체와의 신뢰를 바탕으로 다채로운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주요 사업으로 한 자녀 더 갖기 운동을 비롯해 경로잔치, 사랑의 기탁 행사, 장학금 지원, 도농교류 사업 등을 추진했다.

지난해는 특히 베트남 꺼우저이구 장애인어린이집을 방문해 교재구와 완구를 전달하는 등 지구공동체사업을 펼치며 활동 영역을 국외로 넓히는 성과를 올렸다.

그는 오랜 공직 경험과 동양대학교 경영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할 만큼의 학구파로 지역발전을 견인할 사회단체장 재목이라는 평가를 받아 왔다.

또 2011년부터 사회적기업을 운영하며 매년 장학금과 성금을 기탁하는 따뜻한 마음을 지닌 CEO로도 알려져 있다.

오 회장은 가족으로 부인 이난영 여사와 2남이 있으며 취미는 등산과 테니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송기섭 진천군수

[충북일보] 충북 시장·군수 중 지난해 가장 큰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의 셀카 사진 1장으로 전국을 들썩이게 만든 사람이다. 송기섭 진천군수의 표정을 보면 선하다는 생각이 든다. 선한 얼굴로 뒷좌석에 앉은 문 대통령을 투샷으로 셀카에 담으려던 표정을 잊을 수 없다. 송 군수는 진천군수 재선거로 선출직에 입문했다. 이후 군정 측면에서 많은 성과를 올렸다. 송 군수를 만나 지난 한 해를 되돌아보고, 문 대통령과의 각별한 인연을 다시 한 번 듣고 싶었다. ***대담=김동민 편집국장 ◇'장난꾸러기' 문재인 대통령 셀카 어떻게 나왔나. "지난해 10월 26일 전남 여수에서 5회 지방자치의 날 행사가 열렸다. 당시 행사에 참석한 대통령께서 단상에 앉지 않고 단체장들이 있는 관중석에 앉았다. 대통령의 권위를 내려놓고 지방자치의 주역인 시장·군수들과 함께 한다는 취지에서 관중석을 선택했다. 마침 운 좋게 (저의) 뒷자리에 앉아 계셔서 진천군민들에게 자랑하고 싶었다. 그래서 조심스럽게 셀카를 찍으려고 휴대폰을 움직여 사진을 찍는 순간 문 대통령이 얼굴을 앞으로 내밀면서 아주 자연스러운 사진이 됐다. 이걸 SNS에 올렸더니 얼마 뒤 충북일보 기자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