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임금 체불한 '악덕사장' 구속

직원 20명 임금과 퇴직금 2억4천 만원 체불

  • 웹출고시간2018.01.31 15:49:28
  • 최종수정2018.01.31 15:49:28
[충북일보] 상습적으로 임금을 체불한 악덕업주가 구속됐다.

고용노동부 청주지청은 자신이 운영하는 공장 근로자의 임금을 제때 주지 않은 혐의(근로기준법 위반 등)로 업주 장모(53)씨를 구속했다고 31일 밝혔다.

장 씨는 2016년 1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충북 진천군 골재 채취 공장을 운영하면서 근로자 A(45)씨 등 20명의 임금과 퇴직금 2억4천만 원을 체불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장 씨는 1년 넘도록 공장 처분, 대출 등의 핑계를 대며 임금을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장씨는 2009년부터 전국 7 곳에서 공장을 운영하면서 상습적으로 임금을 체불해 처벌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장 씨는 밀린 임금을 요구하는 직원에게 "신고하든지 말든지 마음대로 하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고의로 임금을 체불하거나 상습 체불하는 사업주는 명단을 공개하고 구속 수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근로기준법상 임금체불 사업주에게는 3년 이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 벌금을 물릴 수 있다.

/ 주진석기자 joo3020@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송기섭 진천군수

[충북일보] 충북 시장·군수 중 지난해 가장 큰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의 셀카 사진 1장으로 전국을 들썩이게 만든 사람이다. 송기섭 진천군수의 표정을 보면 선하다는 생각이 든다. 선한 얼굴로 뒷좌석에 앉은 문 대통령을 투샷으로 셀카에 담으려던 표정을 잊을 수 없다. 송 군수는 진천군수 재선거로 선출직에 입문했다. 이후 군정 측면에서 많은 성과를 올렸다. 송 군수를 만나 지난 한 해를 되돌아보고, 문 대통령과의 각별한 인연을 다시 한 번 듣고 싶었다. ***대담=김동민 편집국장 ◇'장난꾸러기' 문재인 대통령 셀카 어떻게 나왔나. "지난해 10월 26일 전남 여수에서 5회 지방자치의 날 행사가 열렸다. 당시 행사에 참석한 대통령께서 단상에 앉지 않고 단체장들이 있는 관중석에 앉았다. 대통령의 권위를 내려놓고 지방자치의 주역인 시장·군수들과 함께 한다는 취지에서 관중석을 선택했다. 마침 운 좋게 (저의) 뒷자리에 앉아 계셔서 진천군민들에게 자랑하고 싶었다. 그래서 조심스럽게 셀카를 찍으려고 휴대폰을 움직여 사진을 찍는 순간 문 대통령이 얼굴을 앞으로 내밀면서 아주 자연스러운 사진이 됐다. 이걸 SNS에 올렸더니 얼마 뒤 충북일보 기자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