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젊은 음악가들이 들려주는 재미있는 클래식 이야기

충북예고 출신 악단 '옴므 클래식'
오는 6일 청주아트홀서 공연
바로크·르네상스시대 곡 연주
"클래식의 대중화 기여할 것"

  • 웹출고시간2018.01.31 17:13:31
  • 최종수정2018.01.31 17:13:31

'옴므 클래식' 공연 포스터.

ⓒ 옴므 클래식
[충북일보=청주] 딱딱한 클래식 음악을 대중화하려는 시도는 수차례 있었다. 그런데도 상황은 좀처럼 나아지지 않은 것처럼 보인다. 클래식 공연 초대장을 받으면 덜컥 겁부터 난다는 자조 섞인 농담은 여전히 현실이다. 대중을 위한 '친근한 클래식'. 어디서부터 출발해야 할까.

이제 막 음악가로 첫 발을 내딛은 '옴므 클래식' 청년들은 말한다. 클래식을 조금만 알면 따분함과 지루함 대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고 말이다. 오는 6일 오후 7시 청주아트홀에서 이들이 마련한 공연 또한 대중들이 클래식 음악에 한 걸음 더 편하게 나갈 수 있도록 구성했다.

팀 이름인 '옴므 클래식'은 프랑스어로 '고전적인 남자들'이라는 뜻이다. 고등학생 배건웅군을 포함한 20대 기타리스트 안용헌, 피아니스트 김주성, 이지성씨 등 총 4명의 충북예술고등학교 선, 후배들로 구성됐다. 그 동안 국내 유수 콩쿠르를 휩쓸며 이름을 알리던 이들은 지난해 10월부터 고향 충북을 위한 공연을 준비했다.

'옴므 클래식' 공연 리플릿.

ⓒ 옴므 클래식
공연 1부는 '르네상스와 바로크'라는 주제로 정했다. 베토벤과 모차르트로 잘 알려진 18세기 고전주의 클래식을 벗어나, 16세기까지 클래식의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는 셈이다. 'Ricercar No.34, La Compagna', 'The Well-Tempered Clavier, Book 1,2', 'Keyboard Sonata in d minor, K. 141' 등 총 6곡이 연주된다.

특히 이번 공연에는 피아니스트 이지성씨가 작품 해설자로 나선다. 대중들이 난해할 수 있는 곡들의 관람 포인트와 요소 등을 알기 쉽게 일러줄 예정이다.

이어 2부에서는 '프레임(Frame)'이라는 주제로 각각 폴로네이즈, 발라드, 판타지, 소나타, 왈츠라는 다양한 장르의 프레임을 선보인다. 이 무대에서는 'Ballade No. 3 A flat Major'를 비롯해 'Guitar Sonata', 'La Valse' 등 연주곡들을 선사한다.

팀 리더인 이지성씨는 "클래식은 딱딱하다는 선입견이 많아 대중과의 거리가 멀어졌을 뿐 아니라, 최근에는 '새로운 장르'라고 여기는 분들도 많다"며 "이번 공연은 어떻게 하면 클래식을 좀 더 친근하고 재미있게 소개할 수 있을 지 고민하다 탄생한 결과물"이라고 말했다.

이어 "첫 공연인 만큼 미흡한 점도 많겠지만 관객 분들의 많은 성원과 관심을 부탁한다"며 "공연을 계기로 향후 도내 클래식 대중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정기적 공연을 개최하는 등 젊은 음악가로서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공연은 전석 무료로 진행되며 자세한 사항은 옴므 클래식에 문의하면 된다(010-4873-9060).

/ 강병조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송기섭 진천군수

[충북일보] 충북 시장·군수 중 지난해 가장 큰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의 셀카 사진 1장으로 전국을 들썩이게 만든 사람이다. 송기섭 진천군수의 표정을 보면 선하다는 생각이 든다. 선한 얼굴로 뒷좌석에 앉은 문 대통령을 투샷으로 셀카에 담으려던 표정을 잊을 수 없다. 송 군수는 진천군수 재선거로 선출직에 입문했다. 이후 군정 측면에서 많은 성과를 올렸다. 송 군수를 만나 지난 한 해를 되돌아보고, 문 대통령과의 각별한 인연을 다시 한 번 듣고 싶었다. ***대담=김동민 편집국장 ◇'장난꾸러기' 문재인 대통령 셀카 어떻게 나왔나. "지난해 10월 26일 전남 여수에서 5회 지방자치의 날 행사가 열렸다. 당시 행사에 참석한 대통령께서 단상에 앉지 않고 단체장들이 있는 관중석에 앉았다. 대통령의 권위를 내려놓고 지방자치의 주역인 시장·군수들과 함께 한다는 취지에서 관중석을 선택했다. 마침 운 좋게 (저의) 뒷자리에 앉아 계셔서 진천군민들에게 자랑하고 싶었다. 그래서 조심스럽게 셀카를 찍으려고 휴대폰을 움직여 사진을 찍는 순간 문 대통령이 얼굴을 앞으로 내밀면서 아주 자연스러운 사진이 됐다. 이걸 SNS에 올렸더니 얼마 뒤 충북일보 기자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