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1.31 16:59:52
  • 최종수정2018.01.31 16:59:52

고은자

[충북일보=보은] 자유한국당 고은자(사진·보은군 가선거구) 보은군의장이 오는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지 않고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고 의장은 31일 "그동안 지역의 일꾼으로서 봉사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시고 군민의 민의를 대표하는 제7대 보은군의회 후반기 의장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성원해 준 군민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지역을 위해 더욱 헌신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고 의장은 "그동안 군민 여러분의 과분한 사랑과 성원에 힘입어 의장직을 원만하게 수행할 수 있었다"며 "이제는 참신하고 능력 있는 후진에게 길을 열어주는 것이 도리가 아닐까 싶어 결단을 내리게 됐다"고 불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또 고 의장은 "지난 8년간의 의정 활동을 하면서 홀로 사는 노인 고독사 예방 조례, 보은군 모유수유 지원에 관한 조례 등을 제정해 군민 복지증진을 위해 견마지로 했으나, 부족한 부분에 대해서는 넓은 아량으로 이해를 바란다며 남은 임기도 군정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자연인으로돌아가서는 그동안 몸 담아온 적십자 봉사회 회원으로서 미력하나마 봉사활동에 전념하겠다"고 말했다.

고 의장은 지난 2006년 5대 보은군의원으로 정계에 입문했으며 7대에는 보은군 가선거구(보은읍)에서 주민들의 선택을 받아 재선 의원으로 의정을 수행해 왔으며 여성 특유의 섬세하고 부드러운 의정활동으로 주민과 현장에서 소통하면서 지역 발전에 기여한 기초의회 첫 여성의장으로 평가받고 있다.

보은 / 손근방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송기섭 진천군수

[충북일보] 충북 시장·군수 중 지난해 가장 큰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의 셀카 사진 1장으로 전국을 들썩이게 만든 사람이다. 송기섭 진천군수의 표정을 보면 선하다는 생각이 든다. 선한 얼굴로 뒷좌석에 앉은 문 대통령을 투샷으로 셀카에 담으려던 표정을 잊을 수 없다. 송 군수는 진천군수 재선거로 선출직에 입문했다. 이후 군정 측면에서 많은 성과를 올렸다. 송 군수를 만나 지난 한 해를 되돌아보고, 문 대통령과의 각별한 인연을 다시 한 번 듣고 싶었다. ***대담=김동민 편집국장 ◇'장난꾸러기' 문재인 대통령 셀카 어떻게 나왔나. "지난해 10월 26일 전남 여수에서 5회 지방자치의 날 행사가 열렸다. 당시 행사에 참석한 대통령께서 단상에 앉지 않고 단체장들이 있는 관중석에 앉았다. 대통령의 권위를 내려놓고 지방자치의 주역인 시장·군수들과 함께 한다는 취지에서 관중석을 선택했다. 마침 운 좋게 (저의) 뒷자리에 앉아 계셔서 진천군민들에게 자랑하고 싶었다. 그래서 조심스럽게 셀카를 찍으려고 휴대폰을 움직여 사진을 찍는 순간 문 대통령이 얼굴을 앞으로 내밀면서 아주 자연스러운 사진이 됐다. 이걸 SNS에 올렸더니 얼마 뒤 충북일보 기자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