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한광연, 오늘 '문화분권 위한 지역문화재단 정책포럼'

세종 싱싱문화관서, 16개 재단 참여
'지역문화재단의 위상과 역할' 주제

  • 웹출고시간2018.01.30 17:42:05
  • 최종수정2018.01.30 17:42:05
ⓒ 충북문화재단
[충북일보] (사)한국광역문화재단연합회(한광연)가 31일 오후 3시 세종시 싱싱문화관에서 '문화분권과 자치실현을 위한 지역문화재단 정책포럼'을 개최한다.

한광연은 전국 16개 광역문화재단로 구성된 단체로 지난해 문재인 정부 출범에 따라 지역문화 발전을 위한 토론회 및 포럼을 열어왔다.

이번 포럼은 '문화분권의 시대, 지역문화재단의 위상과 역할'이라는 주제로 정부의 지역문화정책의 방향에 대한 대안 제시의 자리로 마련됐다.

포럼 진행은 김보성 대전문화재단 문화기획실장을 좌장으로 '문화예술관련 법과 제도 영역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서영수 부산문화재단 생활문화본부장)', '문화분권과 지역문화재단의 사업전환 방향(손동혁 인천문화재단 문화교육팀장)', '지역문화재단의 정체성과 역할(황순주 경기문화재단 문화사업팀 차장)' 등 세션별 발제로 이어진다.

이후 박종달 문화체육관광부 지역문화정책과장, 박영정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예술기반정책연구실장, 조선희 제주문화예술재단 경영기획본부장, 김지원 광주문화재단 정책연구교류팀장, 신정호 춘천시문화재단 정책기획팀장이 문화분권을 위한 발전방안에 대해 토론에 나선다.

김희식 한국광역문화재단연합회 사무국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지역문화분권을 위한 중앙정부의 활동이 아직 부족한 부분이 있다"며 "이번 포럼은 지역문화관계자들이 지역문화를 위해 뜻을 모으는 자리라고 할 수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를 비롯한 지역문화 관계자들이 큰 관심을 가져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광연은 이번 포럼 내용을 정리해 지역문화정책의 자치와 분권을 위한 과제 제시와 지역문화재단의 역할에 관한 입장을 문화체육관광부에 전달할 계획이다.

/ 강병조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신언관 국민의당 충북도당위원장

[충북일보] 여야 3당 도당위원장 중 유일한 원외 위원장이다. 원외라서 중량감이 떨어진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신언관 국민의당 충북도당 위원장의 삶의 이력을 보면 누구보다도 열심히 살아왔다. 농민 운동가이자 철저한 민주주의자다. 국민의당은 최근 바른정당과 통합을 시도하고 있다. 통합 후 제1 야당으로 우뚝 설 수 있다는 자신감이 넘친다. 물론, 반대 여론도 많다. 호남권을 중심으로 벌써 민주평화당 발기인대회가 예정된 상태다. 신 위원장은 이 부분에 대해 단호하다. 안철수 대표의 생각과 궤를 같이한다. 우리 정치가 언제까지 영·호남 패권주의에 매몰되는 것을 지켜볼 수 없다고 생각하고 있다. 수도권과 충청권을 중심으로 영·호남까지 확장하는 새로운 정치패러다임을 신 위원장은 꿈꾸고 있다.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충북지사 또는 청주시장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는 그를 만나 지역 및 정국 현안에 대한 철학을 들어봤다.   대담=김동민 편집국장 ◇6월 13일 전국동시 지방선거가 있는데 도당으로서 포부는. "애초에 개혁적 보수와 합리적 진보가 있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정치지형을 만들기 위해 창당한 게 국민의당이다. 창당 후 2016년 4월 총선에서 승리했지만 지난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