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지역 영하의 날씨에 화재 잇따라

버섯재배사 및 자동차 공업사 등

  • 웹출고시간2018.01.30 11:45:04
  • 최종수정2018.01.30 11:45:04

단양 버섯재배사 및 자동차 공업사 화재현장에서 단양소방서 직원들이 진화 작업을 펼치고 있다.

ⓒ 단양소방서
[충북일보=단양] 30일 오전 영하의 날씨가 이어지며 밤사이 단양 지역에 크고 작은 화재가 잇따라 발생했다.

단양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새벽 3시50분께 어상천의 한 버섯재배사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2시간20분여 만에 꺼졌다.

불은 조립식 건물과 비닐하우스와 가재도구 등을 태워 1천319만원(소방서 추산) 상당의 재산피해를 냈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 단양소방서
또 이날 오전 9시14분께는 단양읍 상진리의 한 자동차 공업사에서 불길이 치솟아 1시간30분여 만에 진화됐다.

불이 나자 단양소방서는 소방차 16대와 소방관 30명을 현장에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이 불은 샌드위치 패널로 된 공장 1동 240㎡와 정비용장비, 타이어 등을 모두 태워 1억여 원(소방서 추산) 상당의 재산피해를 냈다.

단양소방서 관계자는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신언관 국민의당 충북도당위원장

[충북일보] 여야 3당 도당위원장 중 유일한 원외 위원장이다. 원외라서 중량감이 떨어진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신언관 국민의당 충북도당 위원장의 삶의 이력을 보면 누구보다도 열심히 살아왔다. 농민 운동가이자 철저한 민주주의자다. 국민의당은 최근 바른정당과 통합을 시도하고 있다. 통합 후 제1 야당으로 우뚝 설 수 있다는 자신감이 넘친다. 물론, 반대 여론도 많다. 호남권을 중심으로 벌써 민주평화당 발기인대회가 예정된 상태다. 신 위원장은 이 부분에 대해 단호하다. 안철수 대표의 생각과 궤를 같이한다. 우리 정치가 언제까지 영·호남 패권주의에 매몰되는 것을 지켜볼 수 없다고 생각하고 있다. 수도권과 충청권을 중심으로 영·호남까지 확장하는 새로운 정치패러다임을 신 위원장은 꿈꾸고 있다.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충북지사 또는 청주시장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는 그를 만나 지역 및 정국 현안에 대한 철학을 들어봤다.   대담=김동민 편집국장 ◇6월 13일 전국동시 지방선거가 있는데 도당으로서 포부는. "애초에 개혁적 보수와 합리적 진보가 있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정치지형을 만들기 위해 창당한 게 국민의당이다. 창당 후 2016년 4월 총선에서 승리했지만 지난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