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차영 전 경제통상국장 명퇴 괴산군수 도전

내달 민주당 입당…남무현 전 조합장과 공천 경쟁 예고
조병옥 전 행정국장도 명퇴 후 음성서 얼굴 알리기 주력

  • 웹출고시간2018.01.29 18:11:08
  • 최종수정2018.01.29 18:11:08

왼쪽부터 이차영, 조병옥

[충북일보] 오는 6월 13일 치러지는 괴산군수 선거에 이차영(57) 전 충북도 경제통상국장(부이사관)이 도전한다.

이 전 국장은 29일 도청에서 퇴임식을 갖고 30여 년간의 공직생활을 정리했다. 앞서 그는 도 정기인사에서 교육파견 대상자로 분류되며 지방선거 출마가 예상됐다.

괴산군 감물면 출신으로 괴산군 부군수를 지낸 이 전 국장은 지난 24일 자로 명예퇴직을 신청했으며 주소를 괴산으로 이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국장은 오는 2월 중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해 공천 경쟁에 본격적으로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

공직자 사퇴시한은 오는 3월 15일이지만 2월 정당 공천 경쟁을 앞둔 만큼 명예 퇴임을 더이상 미룰 수 없는 상황이다.

또한 기초단체장 선거 출마자는 3월 2일부터는 선거관리위원회에 예비후보자로 등록하고 선거운동도 할 수 있다.

이 전 국장이 괴산군수 선거 출마를 결심한 배경은 이시종 충북지사의 권유가 있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의 핵심 참모인 그는 민선 6기 투자유치 40조 원 달성 등에 기여해 왔다.

괴산군수 선거는 나용찬 현 군수가 공직선거법위반 혐의 항소심 선고에서 당선무효형인 벌금 150만 원을 선고받으면서 선거구도가 요동치고 있다.

괴산군수 선거는 이 전 국장 외에 민주당 남무현(66) 전 불정농협조합장, 자유한국당 송인헌 전 충북혁신도시관리본부장·임회무 충북도의원, 무소속 김춘묵 전 국회환경포럼정책자문위원의 출마가 거론되고 있다.

앞서 지난해 6월 말에는 조병옥(60) 전 충북도 행정국장(부이사관)이 음성군수에 출마하기 위해 명예퇴직을 했다. 음성읍 출신으로 음성부군수를 지낸 조 전 국장은 퇴임 후 민주당에 입당, 지난여름 수해 당시 봉사활동을 하며 지역에 얼굴을 알리는 데 주력해 왔다.

조 전 국장도 이시종 지사의 출마 권유가 있었다는 후문이다.

음성군수 선거는 조 전 국장과 함께 민주당 이광진 도의원·최병윤 전 도의원, 한국당 이필용 음성군수·이기동 충북도의정회 사무총장 등으로 후보군이 압축되고 있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당내 경선이라는 고비를 무사히 넘겨야 본선 티켓을 따낼 수 있을 것"이라며 "풍부한 행정 경험을 바탕으로 선거판을 흔들 변수가 될지, 찻잔 속 태풍에 그칠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신언관 국민의당 충북도당위원장

[충북일보] 여야 3당 도당위원장 중 유일한 원외 위원장이다. 원외라서 중량감이 떨어진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신언관 국민의당 충북도당 위원장의 삶의 이력을 보면 누구보다도 열심히 살아왔다. 농민 운동가이자 철저한 민주주의자다. 국민의당은 최근 바른정당과 통합을 시도하고 있다. 통합 후 제1 야당으로 우뚝 설 수 있다는 자신감이 넘친다. 물론, 반대 여론도 많다. 호남권을 중심으로 벌써 민주평화당 발기인대회가 예정된 상태다. 신 위원장은 이 부분에 대해 단호하다. 안철수 대표의 생각과 궤를 같이한다. 우리 정치가 언제까지 영·호남 패권주의에 매몰되는 것을 지켜볼 수 없다고 생각하고 있다. 수도권과 충청권을 중심으로 영·호남까지 확장하는 새로운 정치패러다임을 신 위원장은 꿈꾸고 있다.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충북지사 또는 청주시장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는 그를 만나 지역 및 정국 현안에 대한 철학을 들어봤다.   대담=김동민 편집국장 ◇6월 13일 전국동시 지방선거가 있는데 도당으로서 포부는. "애초에 개혁적 보수와 합리적 진보가 있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정치지형을 만들기 위해 창당한 게 국민의당이다. 창당 후 2016년 4월 총선에서 승리했지만 지난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