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항공 여객 역대 실적…청주공항은 역주행

원화 강세·LCC 운항 확대 힙입어 연간 1억936만 명 이용
청주공항 국제선 70% 감소…양양·제주·무안 등 고전
국토부 "성장세 지속 전망…지방공항 노선 다변화 추진"

  • 웹출고시간2018.01.29 21:16:06
  • 최종수정2018.01.29 21:16:06
[충북일보] 지난해 항공 여객이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지만 중국의 사드 제재조치 등으로 청주국제공항 항공 여객이 30만 명 가까이 감소했다.

2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17년 항공 여객은 저비용 항공사(LCC)의 운항 확대와 원화 강세에 따른 내국인 해외여행 수요 증가로 역대 최대 규모인 1억936만 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여객, 국제 여객은 2016년과 비교해 각각 4.8%, 5.4% 증가했다.

반면 청주공항 항공 여객은 135만9천244명으로 1년 전 165만4천502명보다 29만5천258명(17.8%) 감소했다.

중국을 오가는 정기노선 운항이 중단되며 국제선 여객은 18만4천916명으로 1년 전 61만2천189명에 비해 69.8% 감소했다.

청주공항의 경우 중국에 편중된 노선을 운항해온 데다 노선 다변화 등에 선제적으로 대처하지 못한 점이 주효했다.

청주공항과 함께 양양공항(-88%), 제주공항(-53%), 무안공항(-19.6%)도 사드 제재로 중국인 방한객이 급감하며 국제선 여객이 감소했다.

국제선과 달리 제주를 오가는 국내선은 117만4천328명으로 1년 전 104만2천313명보다 12.7% 증가했다.

국토부는 욜로(YOLO·현재 자신의 행복을 가장 중시하는 소비행태)와 같은 소비경향 변화에 따른 여행수요 증가와 저비용항공사의 항공기 보유 증대, 신규 노선 취항 확대 등으로 항공 여객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고 지방공항 노선 다변화, 공항 인프라 확충 등에 주력할 방침이다.

주현종 항공정책관은 "올해는 지방공항 노선 다변화 및 항공산업 성장을 위한 하늘길 확대, 공정한 경쟁시장 조성을 통한 국적항공사 경쟁력 강화, 드론산업 육성 및 공항 인프라 확충 등을 통해 건전한 일자리 창출을 위한 항공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신언관 국민의당 충북도당위원장

[충북일보] 여야 3당 도당위원장 중 유일한 원외 위원장이다. 원외라서 중량감이 떨어진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신언관 국민의당 충북도당 위원장의 삶의 이력을 보면 누구보다도 열심히 살아왔다. 농민 운동가이자 철저한 민주주의자다. 국민의당은 최근 바른정당과 통합을 시도하고 있다. 통합 후 제1 야당으로 우뚝 설 수 있다는 자신감이 넘친다. 물론, 반대 여론도 많다. 호남권을 중심으로 벌써 민주평화당 발기인대회가 예정된 상태다. 신 위원장은 이 부분에 대해 단호하다. 안철수 대표의 생각과 궤를 같이한다. 우리 정치가 언제까지 영·호남 패권주의에 매몰되는 것을 지켜볼 수 없다고 생각하고 있다. 수도권과 충청권을 중심으로 영·호남까지 확장하는 새로운 정치패러다임을 신 위원장은 꿈꾸고 있다.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충북지사 또는 청주시장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는 그를 만나 지역 및 정국 현안에 대한 철학을 들어봤다.   대담=김동민 편집국장 ◇6월 13일 전국동시 지방선거가 있는데 도당으로서 포부는. "애초에 개혁적 보수와 합리적 진보가 있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정치지형을 만들기 위해 창당한 게 국민의당이다. 창당 후 2016년 4월 총선에서 승리했지만 지난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