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民 청주시장 후보 선호도 유행렬·한범덕 접전

25.3%-21.1%로 오차범위
한국당은 남상우·김양희 順

  • 웹출고시간2018.01.24 21:19:31
  • 최종수정2018.01.24 21:19:46
[충북일보]오는 6·13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청주시장 후보 선호도 조사에서 유행렬 청와대 선임행정관이 1위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쿠키뉴스가 여론조사업체인 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한 민주당 청주시장 후보 적합도 조사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먼저 '다음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인물 중 청주시장 후보로 누가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유 행정관은 전체 응답자 중 25.3%의 선택을 받았다.

한범덕 전 청주시장은 21.1%를 기록해 유 행정관과 오차범위 내 접전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정정순 전 충북도 행정부지사 8.5%, 연철흠 충북도의원 5.9%, 이광희 충북도의원 5.5% 순이다.

상당지역위원장을 맡고 있는 한 전 시장은 자신의 지역(상당구)에서 28.3% 지지를 받았을 뿐, 나머지 3곳(청원구, 흥덕구, 서원구)에서는 유 행정관에게 모두 뒤졌다.

유 행정관은 청원 28.1%, 흥덕 26.1%, 서원 25.2%의 지지를 받았다.

연령별로는 유 행정관이 19~29세 33.7%, 30대 33.6%, 40대 29.1% 순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한 전 시장은 50대 24.4%, 60세 이상 21.9% 등 노년층에서 유 행정관을 앞질렀다.

'자유한국당(한국당) 인물 중 청주시장 후보로 누가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 가운데 20.6%가 남상우 전 청주시장을 꼽았다.

이어 김양희 충북도의장 11.4%, 황영호 청주시의장 9.6%, 없음 41.6%, 기타 10.5%, 잘 모름 6.2% 순이다. 부동층 비율은 58.3%로 집계됐다.

정당 지지율 여론조사에서는 전체 응답자 중 56.9%가 민주당을 선호한다고 답했다. 이어 한국당 24.7%, 국민의당 5.4%, 바른정당 3.8%, 정의당 2.8% 순이다.

이번 조사는 지난 20~22일 청주시 거주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ARS 여론조사(유선전화 54%+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 46%, RDD 방식, 성·연령·지역별 비례할당무작위추출)를 실시한 결과다.

표본 수는 501명이다. 총 통화시도 1만4천23명, 응답률 3.6%,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p. 오차 보정 방법은 림가중 적용, 성별·연령별·지역별·가중값(2017년 12월말 행정 자치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이 부여됐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오제세 더불어민주당 도당위원장

[충북일보] 오제세 의원은 따뜻한 사람이다. 국회에서나 지역에서나 그는 젠틀한 사람으로 평가받고 있다. 4선 중진의 오 의원은 지난해 말부터 충북지사 출마를 준비해 왔다. 오 의원의 지사 출마에 대한 평가가 다양하다. 물론,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여론이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자신이 태어나 공부하고 성장한 고향을 위해 마지막 봉사를 하고 싶은 마음, 즉 수구초심(首丘初心)의 마음이 읽혀진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충북도당위원장을 역임하고 있는 오 의원을 만나 현 정국 현안과 지방선거, 지역 발전을 위한 철학 등을 들었다. ◇집권여당 도당위원장으로서 새해 포부는. "올해는 6·13 지방선거가 있는 해이자 문재인 정부 2년차이기도 하다. 현재 문재인 정부는 여러 개혁과 서민의 삶의 질 향상, 소득주도성장에 역점을 두고 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의회는 과반수를 차지하고, 자치단체장직은 다수의 승리를 해야 안정적으로 뒷받침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선거의 승리를 위해서 전력투구하겠다." ◇개헌 국민투표 시기에 대한 여야간 의견 차가 있다. "지난해 대통령 선거 당시 각 당의 후보 모두 6월 지방선거에서 국민투표를 하겠다고 공약했다. 공약을 지키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