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지역 고용률 석달째 곤두박질

지난해 12월 취업자 82만4천명
60.7% 그쳐… 실업률은 상승

  • 웹출고시간2018.01.24 21:21:53
  • 최종수정2018.01.24 21:21:53
[충북일보] 충북지역 고용률이 석 달째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특히 고용률이 하락하면서 도내 실업률은 석 달째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24일 충청지방통계청의 '2017년 12월 연간 대전·충청지역 고용동향'에 따르면 충북의 지난해 12월 취업자는 82만4천 명으로 60.7%의 고용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9월 88만3천 명이 취업해 고용률 65.1%를 나타낸 것을 정점으로 석 달째 내리막을 걷고 있는 것이다.

반대로 지난해 12월 실업자 수는 전달과 같은 1만5천 명이었고 실업률은 지난해 9월 1.3%에서 1.8로 석 달째 연속 상승했다.

경제활동인구는 83만9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83만8천 명)보다 1천 명(0.2%) 증가했다.

성별로 보면 남자는 49만4천 명으로 지난해 대비 9천 명(1.8%), 여자는 36만9천 명으로 2천 명(0.5%) 증가했다.

경제활동 참가율은 63.8%로 지난해 대비 0.2%포인트 상승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49만 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보다 1천 명(0.1%) 늘었다.

15세 이상 노동 가능 인구는 135만3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만1천 명(0.8%) 증가했다.

취업시간대별로 보면 1주간 36시간 미만 취업자는 13만8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7천 명(-4.8%) 감소한 반면 1주간 36시간 이상 취업자는 69만3천 명으로 2만1천 명(3.1%)이 각각 늘었다.

일시휴직자는 1만2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7% 더 많았다.

/ 주진석기자 joo3020@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오제세 더불어민주당 도당위원장

[충북일보] 오제세 의원은 따뜻한 사람이다. 국회에서나 지역에서나 그는 젠틀한 사람으로 평가받고 있다. 4선 중진의 오 의원은 지난해 말부터 충북지사 출마를 준비해 왔다. 오 의원의 지사 출마에 대한 평가가 다양하다. 물론,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여론이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자신이 태어나 공부하고 성장한 고향을 위해 마지막 봉사를 하고 싶은 마음, 즉 수구초심(首丘初心)의 마음이 읽혀진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충북도당위원장을 역임하고 있는 오 의원을 만나 현 정국 현안과 지방선거, 지역 발전을 위한 철학 등을 들었다. ◇집권여당 도당위원장으로서 새해 포부는. "올해는 6·13 지방선거가 있는 해이자 문재인 정부 2년차이기도 하다. 현재 문재인 정부는 여러 개혁과 서민의 삶의 질 향상, 소득주도성장에 역점을 두고 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의회는 과반수를 차지하고, 자치단체장직은 다수의 승리를 해야 안정적으로 뒷받침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선거의 승리를 위해서 전력투구하겠다." ◇개헌 국민투표 시기에 대한 여야간 의견 차가 있다. "지난해 대통령 선거 당시 각 당의 후보 모두 6월 지방선거에서 국민투표를 하겠다고 공약했다. 공약을 지키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