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샵스타그램 - 청주 강서동 수제청전문 디저트카페 '베리하우스'

  • 웹출고시간2018.01.23 15:24:48
  • 최종수정2018.01.23 15:24:48
[충북일보] #생과일수제청 #수제청전문 #효모빵 #쌀빵 #만원의행복 #베리하우스 #디톡스

'베리하우스'는 다양한 메뉴가 준비된 디저트카페다. 15가지 종류가 넘는 생과일수제청을 기본으로 쌀, 효모 등을 이용한 빵 종류도 여럿이다. 최근 시작한 '만원의 행복' 코너에는 우유와 계란 흰자를 사용해 만든 앙증맞은 크기의 생크림케익들이 준비돼있다.

이 디저트카페가 내세우는 특징은 '건강'이다. 가게의 시작과 함께 입소문이 난 수제청은 말할 것도 없고 속이 불편해 밀가루 빵을 즐기지 못하는 이들도 자연스레 골라드는 효모 빵이나 쌀 빵도 그야말로 건강을 생각한 메뉴다.
'베리하우스'의 수제청은 제철 생과일만을 이용해 손수 세척하고 채를 썰어 인공색소나 방부제 없이 비가열 숙성을 거친다. 집에서 따라 해보려 해도 도저히 맛이 안나 결국 다시 돌아온다는 단골들이 줄을 잇는 비법을 품고 있다.

처음 베리하우스의 문을 연 건 효중씨의 시아버지였다.

40여 년 간 건강음료제조업에 종사하고 계신 시아버지는 건강음료 시장에 부는 새로운 바람을 타고 생과일 수제청을 이용한 음료를 고안했다.

판매하는 수제청의 개념이 생소할 때였다. 게다가 청주에서도 외곽에 가까워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도 아니었지만 100% 수작업으로 만들어진 자연의 맛은 금세 손님들에게 각인됐다. 먹어본 이들의 자발적인 홍보는 무엇보다 훌륭한 광고 효과가 있었다.

매장에서 음료를 즐기려는 손님들이 늘면서 몇 안 되는 테이블로 시작한 가게는 확장을 거듭했다. 건강한 음료와 어울리는 디저트 판매도 시작됐다.

모든 수제청을 직접 만드는 효중씨의 역할이 크다. 레몬과 생강, 대추 등 세척하기 어려운 재료들이 부지기수다. 팔이 빠져라 세척하고 다듬고 써는 일이 반복되면 지칠 법도 한데 손님들과 마주하는 순간 씻은 듯이 괜찮아진다.

갓 돌을 지난 딸아이에게도 먹일 만큼 자신 있게 만들었다. 그런 정성을 알아주는 손님들과의 대화는 효중씨의 활력소다.

과일청은 호불호가 갈리지 않는 메뉴 중 하나다. 번거롭고 귀찮아서, 혹은 과일이 싫어서 과일을 먹지 않는 이들도 그저 마시기만 하면 되는 수제청은 쉽게 즐기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여름의 베리하우스는 유난히 붐빈다. 베리하우스만의 병에 담긴 수제청 에이드를 찾는 이들로 발 디딜 틈이 없다. 탄산과 만나 더욱 상큼해진 에이드의 맛에 빠지면 아무리 추운 겨울도 손을 비벼가며 에이드를 사가는 경우가 많다.
건강을 생각하는 손님들이 많은 만큼 직접 만든 팥과 콩고물을 얹어내는 팥빙수도 인기다.

다이어트를 준비하는 여성들이 늘어나는 계절에 맞게 과일식초와 깔라만시, 해독주스 등 디톡스 라인도 그 진가를 발휘한다.

겨울은 겨울대로 따뜻한 머그잔에 담긴 여유를 즐기러 오는 손님들이 많아 서운하지 않다.

많은 자영업자들의 사기를 떨어뜨린 '김영란법'도 여기서는 통하지 않았다.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모자라지 않은 정성을 가득 채운 수제청들은 오히려 법 시행 이후 판매량이 늘었다. 이런 저런 입소문까지 더해져 가볍게 건넬 수 있는 적당한 선물의 대명사가 된 거다. 명절을 비롯한 모든 기념일들이 행복해진 이유다.

과일청은 색다른 매력을 지닌다. 씁쓸한 맛을 지닌 자몽은 과일 본연의 맛보다 청으로 숙성됐을 때 오히려 맛과 향이 살아나기도 하고 대추와 생강이 만나면 향만으로도 건강한 기운을 자아내기도 한다.

직접 만들어 먹는 것이 번거롭다면 '베리하우스'를 찾아봐도 좋다. 과일과 설탕 이외엔 아무것도 넣지 않는 본연의 과일청들이 다양한 조합으로 준비돼 골라먹는 재미까지 선사해 줄 것이다.

/ 김희란기자 khrl1004@nate.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충북일보] 충북 혁신도시로 이동하는 길은 순탄했다. 오랜만에 지역 출신의 공기업 사장을 만나는 일은 즐거운 일이다.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그는 지역에서 꽤 유명한 정치권 인사다. 도의원을 역임했고, 충북도의장 시절 숱한 일화를 남겼다. 그는 대표적인 친문(친문재인) 인사다. 지난 2012년 대선에서도 그는 문 대통령의 곁을 지켰다. '낙하산 인사' 여부를 떠나 그는 현 정부에서 막강한 힘을 발휘할 수 있는 인물이다. 또한 애향심도 남다르다. 오랜 인연을 가진 김 사장을 만나 한국가스안전공사 업무 뿐 아니라 지역 현안에 대한 깊은 얘기를 듣고 싶었다. 예상대로 그는 정보와 다양한 해결방법 등을 꿰고 있었다. ◇취임 소감은. "가스의 위해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가스사고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가스안전공사의 사장으로 취임하게 돼 영광이다. 한편으로는 그 영광만큼 어깨가 무겁기도 하다. 사회 전체를 위한 가스안전방안을 어떻게 마련하고 더 공고히 해야 할지 고민이 깊다." ◇취임식도 뒤로 하고 제천화재참사 현장을 찾았다. "제천 화재는 가스안전공사가 위치한 충북에서 발생한 대형 참사다. 안전을 담당하는 기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