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1.22 16:00:53
  • 최종수정2018.01.22 16:00:53

황영호 청주시의장이 22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자유한국당 청주 청원구당원협의회 조직위원장 공모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최범규기자
[충북일보] 자유한국당 청주 청원구당원협의회 조직위원장 공모에서 고배를 마신 황영호 청주시의장이 결과를 겸허히 수용한다고 밝혔다.

황 의장은 22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당 청원구 당협 조직위원장 공모에 저는 도전에 실패했다"며 "선정결과가 아쉽고 아픔일지라도 당의 결정에 승복하겠다"고 말했다.

황 의장은 오는 6·13지방선거에서 청주시장 유력 후보로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황 의장은 "수많은 선거 때마다 당의 승리를 위해 이름 없는 당원 동지들과 땀 흘린 노력이 인정받길 기대했다"며 "그러나 결과는 말 그대로 희망사항이 되고 말았다"고 아쉬움을 감추지 않았다.

이어 "지난 2006년 시의원에 출마해 당선된 뒤 당적이나 지역구 변경 없이 12년 세월이 흘렀다"며 "지방의원으로 최선을 다하다 보면 언젠가 기회가 오리라는 생각으로 숨죽여가며 절치부심해 온 세월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후배 지방의원들에게 새로운 길을 열어가는 꿈과 희망의 모델이 되고 싶었다"며 "부족한 제 자신을 성찰하고, 시민의 삶을 편안하게 만들겠다는 최종목표를 향해 일신하고 우일신하며 꾸준히 정진하겠다"고 덧붙였다.

황 의장은 다음주 중 향후 거취에 대한 입장을 표명할 예정이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충북일보] 충북 혁신도시로 이동하는 길은 순탄했다. 오랜만에 지역 출신의 공기업 사장을 만나는 일은 즐거운 일이다.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그는 지역에서 꽤 유명한 정치권 인사다. 도의원을 역임했고, 충북도의장 시절 숱한 일화를 남겼다. 그는 대표적인 친문(친문재인) 인사다. 지난 2012년 대선에서도 그는 문 대통령의 곁을 지켰다. '낙하산 인사' 여부를 떠나 그는 현 정부에서 막강한 힘을 발휘할 수 있는 인물이다. 또한 애향심도 남다르다. 오랜 인연을 가진 김 사장을 만나 한국가스안전공사 업무 뿐 아니라 지역 현안에 대한 깊은 얘기를 듣고 싶었다. 예상대로 그는 정보와 다양한 해결방법 등을 꿰고 있었다. ◇취임 소감은. "가스의 위해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가스사고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가스안전공사의 사장으로 취임하게 돼 영광이다. 한편으로는 그 영광만큼 어깨가 무겁기도 하다. 사회 전체를 위한 가스안전방안을 어떻게 마련하고 더 공고히 해야 할지 고민이 깊다." ◇취임식도 뒤로 하고 제천화재참사 현장을 찾았다. "제천 화재는 가스안전공사가 위치한 충북에서 발생한 대형 참사다. 안전을 담당하는 기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