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 정치권, 시 현안 쟁점화 '호시탐탐'

오송역 개명·시청 본관 존치 여부 등 먹잇감 전락
청주시장 출마 예상자들 이해득실 표 계산 분주

  • 웹출고시간2018.01.21 20:30:15
  • 최종수정2018.01.21 20:30:15
[충북일보=청주] 청주시의 현안이 오는 6·13지방선거를 앞둔 정치권의 먹잇감으로 전락하고 있다.

시가 추진하는 KTX오송역 명칭 변경을 둘러싼 논란이 되풀이되고 있어 정치권의 셈법이 복잡하게 돌아가고 있다. 통합시청사 건립 계획도 암초를 만났다. 본관 건물 존치 여부를 놓고 시와 시민단체의 시각이 갈려 있다.

시는 지난 2014년 한 차례 무산된 오송역 개명을 다시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오송역 명칭 개정 시민위원회'를 구성해 개명 절차에 착수했다.

시는 오송역 개명에 대한 긍정 여론이 많아졌다고 판단하고 있다.

특히 KTX세종역 신설 저지를 위한 명분과 북청주역·오근장역·청주역 등 역의 기능 변화에 대한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게 역 개명을 서두르는 이유다.

긍정 여론이 많다는 시의 판단과 달리 일각에서는 역 개명에 부정적인 시선을 보내고 있다.

현재 오송 일부 주민들은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역 개명 반대 운동을 벌이고 있다.

역 개명 사안이 지방선거에서 이용되지 않아야 한다는 데는 시와 오송 주민들 모두 공감하고 있다.

그러나 역 개명이 지역의 뜨거운 감자로 부상한 탓에 벌써부터 정치 쟁점화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통합시청사 건립도 마찬가지다.

시는 현재 시청 건물을 철거한 뒤 새 청사를 짓겠다는 계획이다.

비교적 순탄하게 진행되던 신청사 건립 계획엔 뜻밖의 변수가 발생했다.

시민단체가 본관 건물 존치를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앞서 한국내셔널트러스트는 자연·문화유산 보존 대상으로 청주시청 본관 건물을 선정했다.

이에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문화적·역사적 가치가 크다며 존치를 주장하고 있다.

여기에 문화재청은 최근 시청 본관에 대한 문화재 등록 의사를 묻는 참여연대의 질의에 "청주시의 의지를 존중하는 기본 입장에서 존치·보존을 위한 협조를 지속해서 요청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문화재보호법 시행규칙'에 근거, 직권 등록 가능성도 내비쳤다.

시는 난감한 처지다.

정치권은 여론의 눈치를 살피며 이슈 선점 기회를 엿보고 있다.

지방선거에서 시장 출마가 예상되는 한 인사는 "시청 본관 존치 여부를 놓고 지역이 시끄럽고 나름대로 다각적인 검토를 해봤다"며 "지금 말할 단계는 아니지만 그동안 청주를 상징하는 건물이 많이 사라진 점을 감안할 때 먼 훗날의 가치에 대한 논의도 충분히 이뤄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여권 출마 예상자는 "시청 본관 문제는 이미 공무원과 정치권이 손쓸 수 있는 단계를 넘어 섰다"며 "전문가들 역시 입장이 첨예하게 갈려 있어 결국 시민들의 뜻에 따를 수밖에 없고, 이를 위한 공론화 위원회 구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야권 한 출마 예상자는 "청주시청 본관 존치 여부와 오송역 명칭 개정이 이슈화될 조짐이 보인다"며 "아직 입장을 정리할 단계는 아니지만 각계 의견을 폭넓게 듣고 있다"고 말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