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40~50대 '6·13 지선 최대 승부처'

도내 선거인 수 130만여 명 중 32.7%
'386세대' 각 분야서 중추적 역할 담당

  • 웹출고시간2018.01.18 21:09:49
  • 최종수정2018.01.18 21:09:49
[충북일보] 6·13 전국동시 지방선거가 140여 일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선거는 이른바 '386세대'인 40~50대가 승부처가 될 전망이다.

행정안전부의 '주민등록인구통계'를 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도내 인구는 159만4천432명으로, 이 가운데 투표권을 가진 선거인 수는 130만여 명이 될 것으로 추산됐다.

도내 인구를 연령별로 보면 50대 26만7천36명으로 전체 인구에서 16.7%를 차지하며 가장 많았다.

이어 40대는 25만5천596명(16%), 30대가 20만7천682명(13%), 20대 19만9천663명(12.5%)으로 뒤를 이었다.

60대는 18만2천281명(11.4%), 70대 이상은 17만9천141명(11.2%)이었다.

연령별 인구에서 알 수 있듯 40~50대 인구는 전체 인구의 32.7%를 차지한다.

추정된 선거인 수 130만여 명에서 40~50대가 차지하는 비중은 40%를 넘어선다.

이는 60대 이상 인구가 선거인 수에서 차지하는 27.8%를 크게 앞선다.

중장년층인 40~50대는 '386세대'로도 불린다.

'386세대'란 1960년대에 태어나 1980년대 대학에 다니면서 학생운동과 민주화 투쟁에 앞장섰던 세대를 일컫는 말로, 이들이 세대가 정치적·사회적 전면에 등장하기 시작한 1990년대 생겨났다. '386'은 1990년대 중반에 등장한 386컴퓨터에서 딴 것이다.

좁게는 1980년대에 대학에 다니면서 학생운동과 민주화 투쟁을 이끈 학생운동 세대로 한정하고 넓게는 1960년대에 태어난 사람은 대학 졸업 여부, 학생운동 참가 여부와 상관없이 모두 386세대로 보아야 한다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40~50대는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각 분야에서 의사결정 등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지만, 인구 고령화 등으로 여전히 젊은이 취급을 받기도 한다.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이들의 표심을 잡는 것이 많은 표를 획득하는 지름길이 된다.

일찍이 정치권에서는 이들의 표심을 공략하기 위해 청년 공천 비율을 확대하거나 고령 주자들을 겨냥한 세대교체론 카드를 꺼내 들었다.

정치권에서는 적게는 35세 이하 많게는 45세 이하를 청년으로 보고 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여성·청년·장애인·정치신인 후보자에게 공천심사와 경선에서 최대 25% 가산점 부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정치신인·여성·장애인·청년 등에 대한 정치 참여'를 위해 이들의 공천 기회를 확대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한 바 있다.

박덕흠 한국당 도당위원장은 지난해 9월 취임사에서 "여성 공천을 50%까지 확대해 2040세대를 아우르는 정당으로 만들겠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정치권 관계자는 "청년층과 고령층의 진보성향, 보수성향을 보이고 있지만 40~50대는 복합적인 데다 표심을 섣불리 단정하기 어렵다"며 "각 정당과 후보들이 어떤 전략을 세우고 접근하느냐에 따라 성패가 달려있다고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