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최준식

전 음성교육지원청 행정지원과장

술은 인간의 역사와 그 맥을 같이 한다. 역사적으로 사람이 있는 곳에는 술이 있었다. 술 또한 음식이기 때문이다. 원시시대에는 나무에서 과일이 떨어져 고인 곳에서 발효된 것을 원숭이가 마시고 인간들도 마시며 자연스럽게 술의 기원이 되었으리라고 생각된다. 일명 "원주(猿酒)라 하여 성경에서는 하나님이 노아에게 포도 재배법과 포도주 제조방법을 가르쳐 주었다고 하고, 중국에서는 하(夏)나라 시조 우왕 때 의적이 곡물로 술을 빚어 왕에게 바쳤다고 전한다. 유적 발굴로 보면 중국에서는 황하문명기에 술을 빚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 한다. 시대의 변천에 따라 수렵시대에는 과실주로, 유목시대에서 젓술(乳酒)로, 농경생활을 시작하면서 부터는 곡물로 가양주(家釀酒)를 담가 먹었다. 술은 크게 양조주와 증류주로 분류하는데 양조주에는 맥주, 청주, 막걸리 등이 있고, 증류주에는 브랜디, 위스키, 보드카, 소주가 있다.

우리나라는 주몽설화나 고구려 제례의식에서 주야음주가무를 한데서 술이 사용되었음을 알 수 있다. 삼국시대에는 곡주양조법을 사용하였으며, 고려 말에는 원나라를 통하여 증류주인 소주문화가 유입되었다. 조선 말기에는 중국, 독일, 서반아, 불란서 등으로부터 외래주가 많이 유입되었다. 해방 후에는 지역별로 양조장이 있어 막걸리를 농가에 공급하였다. 현재는 각 지역의 특징을 살린 10여종의 소주가 생산되고 있으며, 남녀노소 모두의 기호를 고려한 다양한 술이 생산되고 있다.

술을 즐기는 사람들은 두주불사(斗酒不辭)라 하여 말술도 사양하지 않는다는 뜻으로 중국고사에서 유래되었다. 술은 잘 먹으면 사람에 도움이 되고 즐겁고 유쾌한 인생을 살 수 있고, 잘못 먹으면 몸을 망치고 패가망신하는 독약이다.

하루 한두 잔의 술은 심장병과 동맹경화를 예방하고 소화제 역할을 한다고 한다. 우울증과 긴장감을 해소하여 안정감을 주고 걱정이 없는 즐거운 생활을 하게 한다. 절제의 음주는 친구들과 소주 한잔하는 재미를 주고 평소에는 하지 못했던 용기를 준다. 안 풀리던 인간관계가 한순간에 풀리고 원수로 지내던 사이가 친구가 된다.

중국에 순임금은 술을 '나라를 망치는 것'이라고 했다. 중국의 시인 이태백은 술로 인해 패가망신하고 신라 헌강왕은 전쟁 중에도 주연을 하다가 패망했다. 임진왜란 때 진주성 전투 중 촉석루에서 왜군들이 연회를 베풀 때 기생 논개는 왜장 게야무라를 끌어안고 남강에 투신하였다. 최근 정치인들도, 고위공무원도 '건배사' '폭탄주'가 지나쳐 취중 말실수로 인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큰 상처를 주었고, 취중 비행기에서 난동을 부린 재벌 집 아들은 영구 탐승제한을 받았다.

술을 예찬하는 사람들은 한잔 술은 근심걱정을 없애고, 두잔 술은 도인의 경지에, 세잔 술은 신선의 경지에 오르고, 네잔 술엔 학이 된다고 한다. 다섯 잔을 마시면 염라대왕과도 맞먹는다고 한다. 그만큼 술은 사람의 마음을 들뜨게 만드는 것이다. 술을 마시는 예절을 5덕이라 하여 인사불성 할 만큼 취하지 아니하고, 새참에 마시면 요기가 되고, 힘이 없을 때 마시면 기운이 돋아나고, 안 되는 일도 마시고 슬며시 웃으면 된다고 했다. 끝으로 더불어 마시면 응어리가 풀린다고 했다.

사회생활이나 친구와의 관계에서는 술을 빼 놓을 수 없다. 술을 마시면 사람의 잠재의식 속에 본성이 나타나 본색을 나타내기 일쑤다. 직장에서의 생활이나 상사와의 관계에서도 과음은 많은 것을 잃게 할 수 있다. 술은 윗사람으로부터 주법을 배우고 익히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 우리의 음주문화는 과하거나 잘못된 풍토부터 바꾸어나가면서, 좋은 습관은 장려해 나가는 개선이 요구된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송기섭 진천군수

[충북일보] 충북 시장·군수 중 지난해 가장 큰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의 셀카 사진 1장으로 전국을 들썩이게 만든 사람이다. 송기섭 진천군수의 표정을 보면 선하다는 생각이 든다. 선한 얼굴로 뒷좌석에 앉은 문 대통령을 투샷으로 셀카에 담으려던 표정을 잊을 수 없다. 송 군수는 진천군수 재선거로 선출직에 입문했다. 이후 군정 측면에서 많은 성과를 올렸다. 송 군수를 만나 지난 한 해를 되돌아보고, 문 대통령과의 각별한 인연을 다시 한 번 듣고 싶었다. ***대담=김동민 편집국장 ◇'장난꾸러기' 문재인 대통령 셀카 어떻게 나왔나. "지난해 10월 26일 전남 여수에서 5회 지방자치의 날 행사가 열렸다. 당시 행사에 참석한 대통령께서 단상에 앉지 않고 단체장들이 있는 관중석에 앉았다. 대통령의 권위를 내려놓고 지방자치의 주역인 시장·군수들과 함께 한다는 취지에서 관중석을 선택했다. 마침 운 좋게 (저의) 뒷자리에 앉아 계셔서 진천군민들에게 자랑하고 싶었다. 그래서 조심스럽게 셀카를 찍으려고 휴대폰을 움직여 사진을 찍는 순간 문 대통령이 얼굴을 앞으로 내밀면서 아주 자연스러운 사진이 됐다. 이걸 SNS에 올렸더니 얼마 뒤 충북일보 기자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