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KTX 오송역 명칭변경 '뜨거운 감자'

오송 주민 "선거 전 추진, 불순한 정치적 의도"
청주시 "지방선거와 별개 사안" 일축
명칭 개정 시민위 "선거전 추진 고집할 필요 없어"

  • 웹출고시간2018.01.14 21:03:30
  • 최종수정2018.01.14 21:03:30
[충북일보=청주] 속보=청주시가 추진하는 KTX오송역 명칭 변경을 놓고 지역 내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10일자 4면>

특히 오는 6·13지방선거와 오송역 개명이 맞물려 진행되는 탓에 불신과 오해가 커지고 있다.

오송 지역에서는 지방선거 이후로 역 명칭 변경 추진을 미뤄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지난해 12월 출범한 'KTX 오송역 명칭 개정 시민위원회' 역시 적지 않은 부담을 갖고 있는 눈치다.

지난해 12월부터 오송 주민들 사이에서는 오송역 명칭 변경에 대한 자체적인 투표가 진행 중이다.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이뤄지고 있는 찬·반 투표에는 14일 현재 554명이 참여했다. 이 중 510명이 반대 의견을 냈다. 찬성은 고작 41명에 그쳤다.

역 개명 반대 주민들은 지방선거 이후로 변경 추진을 미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 오송 주민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급하게 진행되는 개명은 불순한 정치적 의도가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벌써 개명에 찬성하는 정당이 나온 걸 보면 의도가 명백해 지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민감한 시기에 기본적인 의견 수렴 절차도 없이 역 개명을 진행한다면 오송과 청주시민들의 갈등이 초래될 게 뻔하다"고 덧붙였다.

시는 지방선거와 역 명칭 변경은 별개의 사안이라고 일축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역 명칭 변경에 대한 논의 시점이 시기적으로 지방선거와 겹쳐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도 있다"며 "명칭개정과 지방선거와의 연관성이 없고, 시민위원회에서 여러 가지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민위원회도 부담스럽긴 마찬가지다.

위원회에 참여하고 있는 이두영 충북경제사회연구원장은 "선거를 앞두고 있어 오해가 있는데, 이 점에 대해서도 앞으로 위원회에서 논의해 결정할 것"이라며 "선거 이전에 하는 게 무리라고 판단되면 굳이 고집할 필요도 없다"고 설명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주권재민(主權在民) 지방분권시대 열자"

[충북일보] 정부가 올해 연방제에 버금가는 강력한 지방 분권 로드맵 실행에 착수한다.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발전위원회는 1월 초 권역별 토론회를 마무리하고 수렴된 지역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종합 정리해 로드맵(안)을 '지방자치발전 종합계획'으로 완성할 계획이다. 지방분권의 시작은 헌법 개정에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시민들은 지방분권, 자치분권의 주체임에도 대통령 임기를 결정하는 권력구조 개편 개헌에 관심이 쏠려있다. 본보는 지방분권 시대를 맞아 지역민의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남기헌 충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남 교수는 대통령직속 중앙인사위원회 자체평가위원과 충북지방자치학회 회장, 충북행정학회,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하는 등 지방자치에 기여해 왔다.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헌법개정 국민 투표가 예고돼 있다. 지방분권이 실현될 날이 머지않았다. 지방분권 개헌의 목적과 중요성은? -지방분권은 지방자치의 전제조건이다. 그간 우리나라 지방자치제도는 지방의 특성을 살린 지방정부운용이라기 보다는, 중앙정치권의 지방통제수단으로 지방자치를 실시해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국에 불어 닥친 촛불 민심은 두 가지 방향에서 국가개조를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