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도로에 구멍 '숭숭' 운전자들 '덜덜'

청주 도심 곳곳 포트홀 '속출'
운전자 안전 등 2차 사고 '위협'
구청 "제설이 마무리되면 보수 진행"

  • 웹출고시간2018.01.14 21:01:59
  • 최종수정2018.01.14 21:01:59
[충북일보] 청주지역 도로 곳곳에서는 폭설의 후유증이 고스란히 노출됐다.

폭설과 한파가 다소 누그러진 지난 13일.

많은 양의 눈과 추운 날씨가 조금씩 풀리면서 도로는 누더기가 된 민낯을 드러냈다. 이날 취재진은 청주를 관통하는 주요 도로를 따라 이동해봤다.

청원구 율량동 사천교 사거리부터 상당구 지북동 지북 교차로까지 9㎞여 거리의 도로를 살펴본 결과 크고 작은 포트홀이 심심치 않게 목격됐다.

운전자들은 갑자기 나타난 포트홀을 피하느라 아찔한 곡예운전을 하기도 했다. 우암동의 한 도로에는 균열이 생기고 깨진 도로들이 적지 않았다.

지북교차로에서 상당경찰서 방향으로 진입하자 포트홀은 더욱 심각했다. 지름 30㎝ 정도의 포트홀이 곳곳에 산재해 있어 차량 통행을 방해하고 있었다.

지난 13일 청주시 상당구 지북동 지북교차로 인근 도로를 달리던 차량이 포트홀을 피해 곡예운전을 하고 있다.

ⓒ 조성현기자
충북미래여성플라자 앞 도로에는 큰 웅덩이만한 포트홀이 2~3개나 생겼다. 1㎞거리를 더 가니 방지턱이 깨져 커다란 포트홀이 생겼고, 아스팔트 조각이 여기저기 튀고 있었다.

이런 포트홀을 피하기 위해 중앙선을 넘나들거나 운전 중 갑자기 방향을 틀기도 하는 등 아찔한 운전을 하는 차량들도 많이 목격됐다.

택시기사 A(56·청원구 율량동)씨는 "이면도로 곳곳에 포트홀이 생겨 운전자들이 불편을 감수하고 있다"며 "야간의 경우 운행 중 시야 확보가 되지 않아 포트홀을 피하는 게 쉽지 않고, 자칫 큰 사고로 번질 우려도 높다"고 토로했다.

포트홀은 아스팔트 도로 표면 일부가 부서지거나 내려앉아 생긴 국부적인 구멍이다. 아스팔트 안으로 스며든 물기가 기온에 따라 얼고 녹기를 반복하면서 도로에 균열을 생성하고, 그 위로 차량이 다니면서 아스팔트가 부서지고 떨어져 나가 결국 커다란 구멍이 생겨나는 것이다.

차량이 지나는 도로에 주로 생겨 자동차 타이어를 찢거나 심하면 휠이 부서지는 등 자동차 사고를 유발할 위험성이 높다.

이에 상당구청 관계자는 "현재 제설 작업 중에 있어서 제설 작업이 마무리되면 보수가 시급한 포트홀에 대해 긴급보수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아직 해빙기가 온 것이 아니기 때문에 해빙기 전·후로 도로를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 조성현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주권재민(主權在民) 지방분권시대 열자"

[충북일보] 정부가 올해 연방제에 버금가는 강력한 지방 분권 로드맵 실행에 착수한다.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발전위원회는 1월 초 권역별 토론회를 마무리하고 수렴된 지역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종합 정리해 로드맵(안)을 '지방자치발전 종합계획'으로 완성할 계획이다. 지방분권의 시작은 헌법 개정에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시민들은 지방분권, 자치분권의 주체임에도 대통령 임기를 결정하는 권력구조 개편 개헌에 관심이 쏠려있다. 본보는 지방분권 시대를 맞아 지역민의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남기헌 충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남 교수는 대통령직속 중앙인사위원회 자체평가위원과 충북지방자치학회 회장, 충북행정학회,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하는 등 지방자치에 기여해 왔다.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헌법개정 국민 투표가 예고돼 있다. 지방분권이 실현될 날이 머지않았다. 지방분권 개헌의 목적과 중요성은? -지방분권은 지방자치의 전제조건이다. 그간 우리나라 지방자치제도는 지방의 특성을 살린 지방정부운용이라기 보다는, 중앙정치권의 지방통제수단으로 지방자치를 실시해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국에 불어 닥친 촛불 민심은 두 가지 방향에서 국가개조를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