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김규섭

청주시 공보관실 팀장

가끔씩은 일상에서 벗어나고 싶을 때가 있다. 잠시나마 도심 속 삶의 법칙에서 벗어나 자연이 있고 사람들의 이야기가 있는 곳이 그리워진다. 그럴 때마다 나는 절을 자주 찾는다. 절을 들러 스님과 주고받는 이야기가 나에게는 또 다른 사색의 시간들이다. 오늘도 낙가산을 등산하고 내려오는 길에 보살사를 들렀다. 주변은 개발의 여파에 몸살을 앓고 있는데 절 만은 옛 모습 그대로를 간직하고 있다. 도시를 지척에 두고도 변함없이 산사의 낭만을 지켜주고 있으니 고맙기만 하다.

보살사의 일상은 평온하다. 주차장 귀퉁이에 차례로 줄을 서서 약숫물을 받는 사람들, 삼삼오오 짝을 지어 산을 오르는 사람들의 여유로운 모습이 정겹다. 야트막한 돌담길을 따라 걸으면 인고의 세월을 버티고 서있는 오층석탑과 그 뒤로 소박하고 아담하게 자리 잡은 극락보전이 눈에 들어온다. 절은 40여년전 친구들과 뛰어놀던 모습 그대로인데 세월을 따라 변한 건 중후하게 벗겨진 이마와 주름진 얼굴, 세파에 휘둘려 둘 곳을 모르는 내 마음 뿐이다.

많이 가지려는 욕심에 눈멀어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상처를 주었던가. 스스로에게는 관대하면서 상대방에게는 차갑고 냉정한 잣대로 아픔을 주었던 지난날들이 그저 먹먹하기만 하다. 철없던 시절 이곳에서 손잡고 뛰어놀던 코흘리개 친구들은 어디서 사는지 오늘따라 유독 그립고 보고 싶어진다.

절 마당에서 만난 스님이 보살사의 자랑 한 가지를 말씀해 주셨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부처님의 진신사리가 이곳 보살사 오층석탑에 봉안(奉安)되어 있는데 세상 사람들은 잘 모른다고 했다. 예나 지금이나 탑은 숭배의 대상이었다. 2,500년 전 부처님의 주검을 다비(茶毘)할 때 나왔다는 진신사리가 이곳 보살사에 봉안되어 있다니 부처님의 큰 뜻은 참으로 깊고도 넓기만 하다.

이곳에는 또 하나의 자랑거리가 있다. 올해로 속세나이 92세로 한국불교 최고의 어른이신 종산스님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종산스님과 나의 인연은 30년 전으로 거슬러 오른다. 대학시험에 떨어지던 그해 어느 날, 방황 끝에 우연히 이 절을 찾게 되었는데 차 한 잔을 건네며 말을 걸어주신 분이었다.

어느 날 스님께서 말씀 하셨다. "자신의 허물을 먼저 볼 줄 알아야지, 남의 허물을 먼저 보고 자신의 허물을 나중에 돌아보니 세상 시비(是非)가 끊이지 않는다고." 집착을 버리고 자신을 비우라는 말씀인 것 같은데 요즈음을 사는 우리가 지녀야 할 덕목인 듯하다. 지천명의 나이가 되어서야 알게 되었지만 자신을 비운다는 것은 즐거운 일이다. 새로운 기쁨에 눈을 뜰 수 있기 때문이다. 마음속의 탐욕을 비우면 그 자리에 자비가 자라고, 분노를 비우면 사랑이 자란다. 새봄에 나무들이 순을 피우는 것도 지난겨울 자신을 비우고 북풍한설 인고의 세월을 이겨낸 자연의 선물 아니던가.

지금은 연로하셔서 사람 만나는 것조차 힘들어 하시지만 스님께서 의과대학을 졸업하던 그해 친구의 죽음으로 잠시 들렀던 절, 그 인연으로 60여년 부처의 길을 걸어오셨다. 출가 후에도 한 곳에 머무르지 않고 바람처럼 구름처럼 떠돌며 오래도록 마음공부를 하셨다. 조계종 원로회의 의장직을 수행하러 서울에 가는 날이면 버스와 지하철을 이용했고 공양(供養)은 언제나 보살사 공양주가 만들어준 도시락이 전부였다. 스님께서는 비워야 채울 수 있다는 아주 소박한 진리를 일생동안 몸으로 실천하셨다.

척박한 땅에서 태어나 의대생의 길을 마다하고 사부대중(四部大衆)과 함께했던 스님의 삶은 보리수 아래 싯다르타 보다 번뇌가 적지 않은 인생이었다. 차 한 잔에 마음을 비우고 절 문을 나서니 산승(山僧)은 산에서 살아야 제격이라던 노선사의 사자후(獅子吼)가 낙가산에 메아리친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주권재민(主權在民) 지방분권시대 열자"

[충북일보] 정부가 올해 연방제에 버금가는 강력한 지방 분권 로드맵 실행에 착수한다.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발전위원회는 1월 초 권역별 토론회를 마무리하고 수렴된 지역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종합 정리해 로드맵(안)을 '지방자치발전 종합계획'으로 완성할 계획이다. 지방분권의 시작은 헌법 개정에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시민들은 지방분권, 자치분권의 주체임에도 대통령 임기를 결정하는 권력구조 개편 개헌에 관심이 쏠려있다. 본보는 지방분권 시대를 맞아 지역민의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남기헌 충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남 교수는 대통령직속 중앙인사위원회 자체평가위원과 충북지방자치학회 회장, 충북행정학회,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하는 등 지방자치에 기여해 왔다.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헌법개정 국민 투표가 예고돼 있다. 지방분권이 실현될 날이 머지않았다. 지방분권 개헌의 목적과 중요성은? -지방분권은 지방자치의 전제조건이다. 그간 우리나라 지방자치제도는 지방의 특성을 살린 지방정부운용이라기 보다는, 중앙정치권의 지방통제수단으로 지방자치를 실시해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국에 불어 닥친 촛불 민심은 두 가지 방향에서 국가개조를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