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명대 하남캠퍼스 신설 계획 잠정보류

개발제한구역 해제 미뤄지며 당초계회 차질

  • 웹출고시간2018.01.07 14:57:51
  • 최종수정2018.01.07 14:57:51

지난해 7월 세명대 하남캠퍼스 조성에 반대하는 제천시민들이 하남시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 이형수기자
[충북일보=제천] 세명대학교가 하남시 2캠퍼스 신설 계획의 잠정보류를 결정했다.

학교가 계획한 2캠퍼스 설립 예정부지에 대한 국토교통부의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가 미뤄지며 당초 계획에 차질이 생기며 이 같은 보류결정이 이뤄졌다.

대학 관계자는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지방대학 위기를 극복하고자 2캠퍼스를 추진했지만 이를 잠정 보류하고 교육부 대학역량진단평가에 전념하기로 했다"며 "대학의 위기 극복을 위해 제천시와 시민들의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세명대는 향후 위기 극복과 지역의 반대를 최소화하고 대학의 브랜드를 키우기 위해 수도권에 일부 실습시설을 확보하는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지역 및 학교 구성원과 함께 대학의 발전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세명대 하남이전은 2014년 7월 세명대 재단인 대원교육재단이 하남시로부터 주한미군 반환기지인 캠프콜번(하산곡동 209-6번지)에 대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며 시작됐다.

2020년 3월 개교를 목표로 대학과 연구시설 등을 갖춘 9만9천여㎡ 면적의 하남캠퍼스를 조성할 계획이었지만 지역주민의 반대와 행정절차 진행 등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교육부는 학령인구 감소를 대비한 대학평가를 통해 정원 감축과 정부재정지원을 제한하고 있으며 지난 1주기 대학역량진단평가를 통해 전국 대학의 입학 정원이 4만 명 이상 줄었다.

제천 / 이형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주권재민(主權在民) 지방분권시대 열자"

[충북일보] 정부가 올해 연방제에 버금가는 강력한 지방 분권 로드맵 실행에 착수한다.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발전위원회는 1월 초 권역별 토론회를 마무리하고 수렴된 지역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종합 정리해 로드맵(안)을 '지방자치발전 종합계획'으로 완성할 계획이다. 지방분권의 시작은 헌법 개정에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시민들은 지방분권, 자치분권의 주체임에도 대통령 임기를 결정하는 권력구조 개편 개헌에 관심이 쏠려있다. 본보는 지방분권 시대를 맞아 지역민의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남기헌 충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남 교수는 대통령직속 중앙인사위원회 자체평가위원과 충북지방자치학회 회장, 충북행정학회,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하는 등 지방자치에 기여해 왔다.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헌법개정 국민 투표가 예고돼 있다. 지방분권이 실현될 날이 머지않았다. 지방분권 개헌의 목적과 중요성은? -지방분권은 지방자치의 전제조건이다. 그간 우리나라 지방자치제도는 지방의 특성을 살린 지방정부운용이라기 보다는, 중앙정치권의 지방통제수단으로 지방자치를 실시해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국에 불어 닥친 촛불 민심은 두 가지 방향에서 국가개조를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