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도로 위 정체불명 하얀 줄 운전자 위협

보은군 내북면에서 보은읍 방향 군도 8호선 1㎞구간
영문 모를 하얀 줄…야간 운전자 혼란 준다 불편

  • 웹출고시간2018.01.07 16:45:41
  • 최종수정2018.01.07 16:45:41

보은군 내북면 군도 8호선 중앙에 영문 모를 하얀 줄이 1㎞나 생겼다. 야간 운전자들에게 혼선을 주고 있다.

ⓒ 손근방기자
[충북일보=보은] 보은군 관내 일부 도로에 영문을 알 수 없는 하얀 줄이 생겼다.

운전자들에 따르면 내북면 성티리에서 상궁리까지 군도8호선 보은읍 방향 1차선 중앙에 1㎞정도 하얀 줄이 쳐져 있다.

의문의 하얀 줄이 생긴 것에 대해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지난해 11월 쯤으로 알려지고 있다.

문제는 야간에 이 도로를 이용하는 운전자들에게 지장을 줄 수도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차량 라이트를 밝히면 더욱 선명하게 나타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누가 왜 이 같은 하얀 줄을 도로에 남겼을까?

보은군청 도로부서 관계자는 "이 구간에 도색작업을 한 적이 없다"고 밝히며 "최근 출장을 다녀오다 자신들도 목격했다"고 설명했다.

그럼 도로에 무슨 작업을 하기 위해서 표시 한 것일까?

도로를 관리하는 부서조차 알지 못해 더더욱 의문을 들게 한다.

타 지역에 도색작업에 참여했던 차량이 작업을 마치고 돌아가다가 혹시 실수로 흘리고 가지나 않았을까 하는 의혹도 든다.

도로부서 관계자는 "통신 등의 작업을 위해 선을 그어 놓은 것이 아닐까 한다"고 했다.

그런데 해가 바뀌고 지난 5일 현재까지도 아무런 후속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은 채 도로에 그대로 남아 있다.

도로의 하얀 줄이 하찮게 생각할 수도 있지만 운전자들을 위한 보은군의 작은 배려행정이 아쉬운 대목이다.

운전자 A씨(55·보은읍)는 "경위야 어떻든 간에 도로에 영문을 모르는 하얀 줄 때문에 야간에 운전자들이 불편을 겪어서야 되겠느냐"고 불만을 토로했다.

보은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주권재민(主權在民) 지방분권시대 열자"

[충북일보] 정부가 올해 연방제에 버금가는 강력한 지방 분권 로드맵 실행에 착수한다.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발전위원회는 1월 초 권역별 토론회를 마무리하고 수렴된 지역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종합 정리해 로드맵(안)을 '지방자치발전 종합계획'으로 완성할 계획이다. 지방분권의 시작은 헌법 개정에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시민들은 지방분권, 자치분권의 주체임에도 대통령 임기를 결정하는 권력구조 개편 개헌에 관심이 쏠려있다. 본보는 지방분권 시대를 맞아 지역민의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남기헌 충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남 교수는 대통령직속 중앙인사위원회 자체평가위원과 충북지방자치학회 회장, 충북행정학회,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하는 등 지방자치에 기여해 왔다.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헌법개정 국민 투표가 예고돼 있다. 지방분권이 실현될 날이 머지않았다. 지방분권 개헌의 목적과 중요성은? -지방분권은 지방자치의 전제조건이다. 그간 우리나라 지방자치제도는 지방의 특성을 살린 지방정부운용이라기 보다는, 중앙정치권의 지방통제수단으로 지방자치를 실시해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국에 불어 닥친 촛불 민심은 두 가지 방향에서 국가개조를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