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음성지역 여성 84% "취업 희망하지만 육아·가사 부담"

가사·육아부담이 취업 걸림동
희망직장은 공기업, 국가기관·지자체 등 선호

  • 웹출고시간2018.01.07 14:58:26
  • 최종수정2018.01.07 14:58:26
[충북일보=음성] 음성의 여성들 대부분이 직업을 갖고 싶어하지만 육아와 가사부담이 장애로 작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준비생들이 선호하는 직장으로는 공기업이나 국가기관·지방자치단체가 절반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고, 일 보다도 여가시간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음성군이 지난해 실시한 사회조사에 따르면 여성취업에 관한 견해에 대한 조사결과 '직업을 가지는 것이 좋다' 응답이 83.9%로 대다수가 취업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음성에 거주하는 여성들의 절반 이상이 가정일에 관계없이 계속 일을 하기를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다음으로는 '결혼 전과 자녀 성장 후 취업을 희망하는 여성들도 24.3%를 차지했다.

여성취업의 가장 큰 장애인 요인으로는 육아부담과 가사부담으로 조사됐다. 이밖에도 여성에 대한 사회적 편견 및 관행, 불평등한 근로조건(채용·임금 등), 일자리 부족 순으로 나타났다.

음성의 취업준비생인 청년들이 가장 선호하는 직장은 '공기업(공사·공단 등)'으로 조사됐다. 이어 국가기관(지방자치단체), 대기업, 전문직 기업(법률 회사 등), 자영업, 중소기업, 외국계기업, 벤처기업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일을 더하기 보다는 여가시간을 더 갖고 싶어 하고, 더 좋은 직장이 나타나면 언제라도 옮기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집을 마련하기 전에라도 차는 있어야 하고, 비싸더라도 유명상표의 제품을 산다고 응답했다.

군은 지난해 8월 29일부터 9월 12일까지 15일간 임시조사원이 음성군에 거주하는 만 13세 이상 군민을 대상가구로 직접 방문해 조사하는 면접타계식으로 2017년 사회조사를 실시했다.

조사항목은 기본항목을 포함한 노동, 문화여가, 사회참여, 소득소비, 정보통신, 지역문화, 귀농귀촌, 군정, 소득소비 등 모두 56개 항목에 대해 조사했으며, 표본 규모는 960가구(95% 신뢰수준, 허용오차 가구기준 ±4.13%p)이다.

음성 / 남기중기자 nkjlog@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주권재민(主權在民) 지방분권시대 열자"

[충북일보] 정부가 올해 연방제에 버금가는 강력한 지방 분권 로드맵 실행에 착수한다.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발전위원회는 1월 초 권역별 토론회를 마무리하고 수렴된 지역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종합 정리해 로드맵(안)을 '지방자치발전 종합계획'으로 완성할 계획이다. 지방분권의 시작은 헌법 개정에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시민들은 지방분권, 자치분권의 주체임에도 대통령 임기를 결정하는 권력구조 개편 개헌에 관심이 쏠려있다. 본보는 지방분권 시대를 맞아 지역민의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남기헌 충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남 교수는 대통령직속 중앙인사위원회 자체평가위원과 충북지방자치학회 회장, 충북행정학회,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하는 등 지방자치에 기여해 왔다.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헌법개정 국민 투표가 예고돼 있다. 지방분권이 실현될 날이 머지않았다. 지방분권 개헌의 목적과 중요성은? -지방분권은 지방자치의 전제조건이다. 그간 우리나라 지방자치제도는 지방의 특성을 살린 지방정부운용이라기 보다는, 중앙정치권의 지방통제수단으로 지방자치를 실시해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국에 불어 닥친 촛불 민심은 두 가지 방향에서 국가개조를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