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세버스에 졸음 쫓는 장치 지원한다

충북도, 올해 3천100대 목표 대당 40만 원 지원

  • 웹출고시간2018.01.02 15:38:17
  • 최종수정2018.01.02 15:39:21
[충북일보] 충북도는 졸음운전으로 인한 대형 인명사고 예방을 위해 올해부터 '사업용 차량 첨단안전장치 장착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사업 대상은 길이 9m 이상의 승합차량 및 총중량 20t 초과 화물·특수차량으로, 기존 운행 중인 사업용 차량에 전방충돌경고기능(FCWS : Forward Collision Warning System)을 포함한 차로 이탈경고장치(LDWS : Lane Departure Warning System)를 부착해 졸음운전으로 인한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전방충돌경고장치는 주행 중인 자동차의 전방레이더 센서가 동일방향의 선행자동차 속도를 감지해 충돌예상시간(TTC, Time to Collision) 이전에 HMI를 통해 운전자에 경고를 주는 장치다.

차로 이탈경고장치는 자동차 전방카메라, 방향지시등 스위치, 조향각 센서, 차속센서 등을 이용해 운전자의 부주의에 의한 차로 이탈을 감지한 뒤 운전자에게 시각, 청각, 촉각 등 경고를 주는 장치다.

도는 연말까지 전체 대상차량 4천108대 중 75%인 3천100대에 장착 예상비용 50만 원 중 40만 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교통안전법의 개정에 따라 차로 이탈 경고장치 장착이 의무화됐으며 오는 2020년부터 미장착 차량은 100만 원의 과태료 부과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대상 사업용 차량의 등록 관할기관인 시·군에 신청서와 증빙서류를 제출하면 장착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주권재민(主權在民) 지방분권시대 열자"

[충북일보] 정부가 올해 연방제에 버금가는 강력한 지방 분권 로드맵 실행에 착수한다.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발전위원회는 1월 초 권역별 토론회를 마무리하고 수렴된 지역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종합 정리해 로드맵(안)을 '지방자치발전 종합계획'으로 완성할 계획이다. 지방분권의 시작은 헌법 개정에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시민들은 지방분권, 자치분권의 주체임에도 대통령 임기를 결정하는 권력구조 개편 개헌에 관심이 쏠려있다. 본보는 지방분권 시대를 맞아 지역민의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남기헌 충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남 교수는 대통령직속 중앙인사위원회 자체평가위원과 충북지방자치학회 회장, 충북행정학회,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하는 등 지방자치에 기여해 왔다.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헌법개정 국민 투표가 예고돼 있다. 지방분권이 실현될 날이 머지않았다. 지방분권 개헌의 목적과 중요성은? -지방분권은 지방자치의 전제조건이다. 그간 우리나라 지방자치제도는 지방의 특성을 살린 지방정부운용이라기 보다는, 중앙정치권의 지방통제수단으로 지방자치를 실시해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국에 불어 닥친 촛불 민심은 두 가지 방향에서 국가개조를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