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정정훈

청주시 서원구 세무과장

30년이 훨씬 넘는 공직생활이지만 직장 이야기보다는 가족에 관한 이야기를 해 볼까 한다. 직장 맘들이 겪는 육아에 대한 고충과 아이 학업에 대한 고민을 자신만의 방식으로 지혜롭게 해결해 나가기를 바라는 마음을 함께 전하고자 함이다.

내가 세상에 태어나서 가장 잘한 일은 공무원이 된 것과 두 딸과 아들을 둔 일인데, 이는 지금도 하루하루 웃음 나게 행복한 삶의 이유가 되기도 한다. 지금 두 딸은 어엿한 직장인이지만 막내인 아들은 아직도 진행 중이다.

나는 직장 맘으로 바쁘다는 핑계를 습관처럼 대면서 방임주의적 양육방식을 많이 적용했던 것 같다. 학교생활이 시작되면서부터 부모로서 해줄 수 있는 준비물 외에는 과제물이나 숙제 등 스스로 할 수 있는 부분은 별로 개입을 안했다. 선생님한테 꾸중을 들어봐야 다음부턴 스스로 잘 챙길 거라 믿었고, 비 오는 날 학교로 우산을 가져다 줄 수 없는 엄마라면 미안해하기보다는 오늘 맞은 비로 인해 다음에는 미리 우산을 챙길 줄 아는 아이를 기대하면서 안쓰러운 생각이나 가책을 숨겼다.

큰 아이가 대학생이 됐을 때도 이런 방식으로 아이들 셋을 묶어 일본 배낭여행을 보냈고, 패키지 여행이 아니라 다리품 파는 고행길이지만 그 과정과 경험에서 도전정신과 문제해결 능력을 배우는 계기가 되지 않았나 싶다.

막내 아이가 고등학생이 됐을 땐 두 딸의 영향으로 뮤지컬 몇 편을 접한 다음 부작용(?)이 일어났다. 뮤지컬 배우가 되겠다면서 자퇴와 검정고시까지 운운하는 진로 선택의 기로에서 부모 입장에서 쉽게 동조할 수 없었던 힘든 갈등의 시기가 있었던 것이다.

불편한 설득과 협상 끝에 자퇴만은 피하기로 하고, 고3 한 해를 매일 학교와 서울 학원을 오르내리는 강행군 끝에 원하던 분야의 대학 입시는 결국 실패했고, 아이는 당초 약속한 대로 공군으로 자원입대했다. 요즘 군대는 편하다면서 안쓰러움을 감추고 고졸 최연소로 아들을 등 떠밀면서 호랑이 어미가 새끼를 낭떠러지에서 떨어뜨리는 심정으로 '너를 위해 보내는 것'이라고 합리화시켰다.

6주간의 군사 기초 훈련을 마치던 날, 진주로 첫 면회를 갈 때는 수백 명의 훈련병 중에서 아들을 빨리 찾으려고 피켓을 만들어 '내 아들 ○○○! 엄마 여기 있다!' 마구 마구 흔들어대기도 했다. "엄마가 창피했니?" "아니요! 고마워요."

지난 5월 전역할 무렵 아들은 말한다. 뮤지컬을 전공하고 싶다고. 그리고 자기 인생이니 믿고 맡겨 달란다. 인생의 정답과 옳고 그름을 어찌 판단하겠는가. 실패하더라도 안하는 것 보다는 해 보고 후회하는 게 낫다는 말에 공감한다.

꿈을 향해 애쓰는 아이에게 엄마는 '아프지 말거라, 그거면 됐다' 성자처럼 굴다가도 불투명한 미래의 불안감으로 가끔씩은 감정기복도 보이지만 뭐 어쩌겠나. 휴대폰 톡 알림 글에 소심하게 표현한다. '아들아! 너의 선택이 최선이다. 널 응원한다!' 라고.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