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일보] 바람을 맞은 서리가 그림을 그린다. 나뭇가지가 하얀 산호초로 변한다. 바람의 세기 따라 흔적이 달라진다. 암릉에 핀 나무서리 형상이 묘하다. 묘봉의 상고대가 겨울 꽃으로 핀다.

글·사진=함우석 주필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