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음성군, 공동주택 내 금연구역 지정 신청 접수

공동주택 거주세대 절반 이상 동의하면 금연구역 지정 가능

  • 웹출고시간2018.01.01 14:48:54
  • 최종수정2018.01.01 14:48:54
[충북일보=음성] 음성군은 간접흡연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공동주택 내 주민 갈등을 막기 위해 '공동주택 금연구역 지정' 신청을 받고 있다.

국민건강증진법이 개정되면서 공동주택 거주 세대 중 2분의 1 이상의 동의가 있으면 공동주택의 전부 또는 일부(복도·계단·엘리베이터·지하주차장)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다.

공동주택 금연구역 신청은 지정 신청서, 지정 동의서, 지정 신청구역 도면 등 관련 서류를 구비해 대표자(입주자대표 및 공동주택 관리자 등)가 군 보건소 건강증진팀에 신청하면 된다.

공동주택 금연구역으로 지정되면 군 홈페이지 및 아파트에 지정 내역이 공고되며, 시설 출입구 등에 금연구역 표지판이 설치된다. 또한 지정·공고 후 흡연 적발 시 오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현재 음성군에 금연구역 지정 공동주택은 맹동면의 쌍용예가아파트, 음성읍의 무지개아파트와 뉴라이프타운, 대소면의 대소주공아파트 등 4곳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공동주택 금연구역 지정으로 금연문화를 자연스레 정착시키고 주민의 건강 증진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쾌적하고 건강한 공동주택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음성 / 남기중기자 nkjlog@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