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일보] 하늘빛 청명한 겨울 칠보산이다. 막아설 듯 키 큰 바위가 우뚝하다. 옆 바위까지 불끈불끈 용맹하다. 너럭바위가 다리쉼 청하며 온다. 발걸음 옮기니 거북바위가 뛴다.

글·사진=함우석 주필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