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국토부 LCC 면허 반려 부메랑 맞나

군용활주로 재포장 대비 평행유도로 설치 마쳐
국제선 여객터미널 증축·주차장 증설 편의개선
정무부지사, 공군 면담서 공항활성화 노력 입장도 확인

  • 웹출고시간2017.12.27 21:09:35
  • 최종수정2017.12.27 21:09:35
[충북일보]속보=국토교통부가 청주국제공항을 모기지로 한 저비용항공사(LCC)의 항공운송사업 면허 신청을 반려한 요인인 공항시설 용량 부족을 놓고 뒷말이 무성하다.<26·27일 자 5면>

국토부가 밝힌 대로라면 군용활주로 시설 개선에 따른 민항 제한 등으로 슬롯(SLOT·항공기 이착륙 허가) 여유가 없어 에어로케이가 계획한 사업계획은 실현될 수 없다.

하지만 지난달 충북도가 공군본부에 확인한 결과 민항 제한 계획은 없었고, 공항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답변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LCC 면허와 관련 공군과 국토부와 주고받은 공문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일이 사실이라면 국토부가 LCC 면허 반려에 대한 논란을 공군에 떠넘겼다는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도에 따르면 지난달 이장섭 정무부지사는 청주공항 모기지 LCC면허 승인을 위해 17전투비행단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이 부지사는 청주공항을 모기지로 한 LCC 면허 신청 동향을 전달하며 공군측에 군용활주로 재포장에 따른 민항 제한 계획 등을 물었고 공군은 특정 시간을 제외하고 슬롯 감소 우려는 없을 것이라는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공항 활주로는 군용활주로, 민군복합 활주로 2개가 있는데 공군은 내년부터 2년간 군용활주로를 재포장하는 성능개선사업에 착수한다.

군용활주로 재포장은 이미 예고됐던 것으로 이에 앞서 도와 공항공사 청주지사는 지난 8월 327억 원을 투입해 활주로에 평행 유도로 설치를 마쳤다.

평행유도로는 항공기 이착륙 횟수 증가와 군용활주로 성능개선 사업에 앞서 슬롯 감소, 항공기 혼잡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추진됐다. 평행유도로 설치 전 청주공항에 착륙한 항공기는 활주로 끝에서 유턴한 뒤 다시 활주로를 통해 계류장으로 이동해야만 했다.

평행유도로는 국토부가 사업필요성이 있다며 2016년 정부예산안에 반영됐다가 기재부에서 삭감되고 또다시 국회에서 부활된 전례가 있던 만큼 국토부가 평행유도로 기능을 모를 일은 없다. 국토부는 2014년 12월 '청주공항 활성화 재기획 조사 연구'를 진행하면서 단기사업으로 청주공항 평행유도로 사업을 추진하기로 확정했었다.

최근 청주공항 시설이 속속 개선된 점도 시설용량 부족을 탓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한국공항공사 청주지사는 지난달 17일 청주공항 국제선 여객터미널 증축 공사를 완료했다.

지난해 4월부터 91억 원을 투입해 국제선 격리대합실 동편을 1천937㎡ 증축했고 탑승교 1기도 추가 설치했다.

내년 3월부터 오는 2019년까지는 총 281억 원을 들여 현재 1만4천여㎡ 면적의 국내선 청사를 증축(5천500㎡)하고 주기장 3개도 확장한다.

주차장 혼잡 완화와 이용객의 주차 편의를 위해 이달 주차장 520면 증설됐고 1천88면 규모의 주차 빌딩(3층)도 내년 말 준공을 앞두고 있다.

국토부의 에어로케이의 면허 신청 반려 결정이 석연치 않자 기존 항공사들을 보호하기 위한 정책적 판단이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실제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는 전문가와 함께 국토부의 반려 결정이 합당했는지 검증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국토부는 해명자료를 내 "국가기간 산업으로서의 항공산업 특성, 안전의 중요성 등을 고려해 공익을 달성하기 위한 취지"라며 "재무 건전성 악화, 안전투자 소홀, 소비자 피해 등을 방지하기 위한 차원이지 기존 업계를 보호하기 위한 목적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