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12.25 15:29:37
  • 최종수정2017.12.25 15:29:37
[충북일보] 충북도가 내년 유기농산업 분야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도는 올해보다 328억 원이 증가된 2천428억 원을 유기농사업 3개 분야 56개 사업에 투자한다.

분야별로는 △유기농산업분야 17개 사업에 401억 원 △식물작물분야 28개 사업에 1천73억 원 △농업생산기반분야 11개 사업에 954억 원을 투자한다.

주요사업으로는 '유기농·무농약 인증농가 환경보전비' 19억 원을 사과, 포도, 복숭아에 확대 적용한다. '댐 규제지역 친환경농업 육성비' 10억 원은 읍·면·동으로 대상을 확대해 지원한다,

'쌀 생산조정제 사업비' 79억 원을 확보해 ㏊당 340만 원을 신규로 지원하고 '논 농업 필수 영농자재 지원 사업'의 지원율을 60% 이상 올릴 예정이다.

또한 '노후 수리시설 정비'를 위해 40지구에 361억 원을, '다목적 농촌용수개발' 대상인 6지구에 151억 원을 각각 투입한다.

도 관계자는 "어려운 농촌 현실을 고려해 영농자재 지원, 친환경농업 기반구축, 농업인 소득보전 등 다양한 시책을 확대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