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K-water, 충주댐(청풍호)에 '수상 태양광발전소' 준공

3MW 규모로 연간 950가구에 전기공급 가능, 연간 1천900㎥의 CO₂감축효과 기대
21일 오후3시 제천시 한수면 상노리 청풍호 일원에서 준공식

  • 웹출고시간2017.12.20 11:04:56
  • 최종수정2017.12.20 11:04:56

K-water는 21일오후3시 제천시 한수면 상노리 충주댐(청풍호)일원에서 '청풍호 수상태양광발전소' 준공식을 갖는다.

[충북일보=충주] K-water는 21일오후3시 제천시 한수면 상노리 충주댐(청풍호)일원에서 '청풍호 수상태양광발전소' 준공식을 갖는다.

충주다목적댐 수면 위에 설치된 '청풍호 수상태양광 발전소'는 시설용량 3MW로, 연간 950가구에 전기를 공급할 수 있는 4천31MWh의 청정에너지를 생산한다.

이는 약 6천700배럴의 원유수입을 대체할 수 있고 약 1천900㎥의 CO₂감축을 기대할 수 있는 양이다.

K-water는 충청북도, 제천시와 유기적 협업으로 발전소 주변 지역과의 상생방안도 적극 모색하고 있다.

그동안 전기가 공급되지 않았던 산간 오지마을 2곳(황강리·한천리 7가구)에 '청풍호 수상 태양광발전소'를 통해 전기를 공급할 예정이며, 마을주민 출입을 위한 임도(林道)포장사업을 실시한다.

한편, K-water는 2017년 국내 신재생에너지 설비총량 9천284MW의 약 14.5%에 해당하는 1천351MW의 시설을 보유한 국내 1위 신재생에너지 기업이다.

지난 2012년 합천댐(0.5MW)을 시작으로 2016년 보령댐(2MW), 2017년 충주댐(청풍호, 3MW)까지 총 3개의 댐 수면에 수상태양광 시설을 건설해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K-water는 그동안 축적한 수상태양광 관련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용담댐, 합천댐 등 K-water가 관리 중인 댐 수면을 활용해 2022년까지 총 550MW 규모의 수상태양광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학수 K-water 사장은 "친환경 수상태양광 개발을 통해 국내 신재생에너지 확산에 최선을 다하겠다" 며, "국내 1위 신재생에너지 사업자로서 정부 3020 신재생에너지정책 달성에도 적극 기여하겠다" 고 밝혔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임기 마치는 정우택 원내대표 "꿈이 있기에 멈추지 않을 것"

[충북일보] 청주 상당구 4선 국회의원인 자유한국당 정우택(64) 원내대표가 오는 15일 1년간의 원내대표직을 마감한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한국당이 가장 어려운 시기에 원내대표직을 맡았다. 취임 초기에는 몸무게가 5㎏이나 빠질 정도로 당 재건을 위한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렸다. 최근에는 지역예산확보를 위해 정부와 여당의 정부예산안 합의 요구를 들어줬다며 당내 비판에도 시달렸다.   ◇탄핵정국에 원내대표 맡아 파란만장 했다 "가장 어려운 시기에 어려운 일을 맡은 원내대표가 아니었나 생각한다. 작년 12월을 생각하면 오른쪽 날개가 무너져서는 나라가 바로 갈 수 없다고 생각했다. 보수인 새누리당을 반드시 살려야겠다는 마음뿐이었다. 여러 가지 측면에 우리 당원과 우리 의원들 여러분들이 힘을 합쳐주셔서 당이 지금까지는 그래도 야당이 됐지만 재건이 되었다고 본다. 국민들로부터 신뢰받고 보수, 중도까지도 포함해서 외연을 넓혀가는 자유한국당이 되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 ◇다른 야당과 향후 관계는 "기대하는 바는 야당이 일치된 목소리를 내고 단합해 문재인 정부를 견제하고 비판하는 것이다. 하지만 머리로는 알아도 각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