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D-180, 내년 지방선거 여야 '동상삼몽(同床三夢)'

민 "2014년 지사 외 대부분 패배 내년 완승"
한 "文 지지율 거품", 국 "양당체제에 환멸"
충북선관위, 현 단체장 제한사항 홍보 나서

  • 웹출고시간2017.12.11 21:27:46
  • 최종수정2017.12.11 21:27:46
[충북일보] 민선 7기 지방선거가 18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당 3당의 전망이 제각각이다.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의 한 핵심 관계자는 최근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지난 2014년 지방선거에서 충북지사와 진보 성향의 충북교육감 선거에서 승리했다"며 "하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청주·충주시장과 단양군수, 보은·옥천·영동, 음성 등에서 패하고 고작 제천시장과 진천·증평에서만 승리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내년 지방선거는 지난 2004년 4월 17대 총선보다 훨씬 더 좋은 분위기 속에서 충북지사 뿐만 아니라 도내 전 시장·군수에 의회까지 석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도 "집권 여당으로 책임정치를 보여주면서 국민과 함께 하는 기본정신을 지키면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의 한 관계자는 "현재 상태만 놓고 보면 내년 지방선거가 매우 어렵다"며 "그러나 정치는 생물이고, 흐르는 물과도 같다는 평범한 진리를 믿으면서 유권자 접촉을 강화한다면 적어도 2014년 수준은 지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비록 현재 여당 쪽에 후보가 몰리고 있지만, 문재인 정부의 각종 정책에 대한 민낯이 드러나기 시작하면서 보수결집을 통한 박빙의 승부가 펼쳐질 것"이라며 "제1야당의 기본적인 견제와 균형 속에서 지역의 이익을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는 이슈파이팅으로 160만 도민들에게 다가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 때 정당지지율 1위를 기록하고도 도지사급 인사 영입을 못하고 있는 국민의당 충북도당은 최근 청주시장 선거를 중심으로 지역에서 제3당의 씨앗을 뿌리겠다는 각오가 대단하다.

도당의 한 관계자는 "국민들은 민주당과 한국당의 다른 점이 무엇인지를 쉽게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며 "특히 적폐 청산을 주장하면서 신적폐를 양산하고 있는 여당에 대한 믿음이 흔들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이럴 때 제3당의 존재감을 도민들에게 알리고 지역 현안 해결에도 앞장선다면 내년 녹색돌풍이 일어날 것"이라며 "내부 공천갈등이 심각할 것으로 예상되는 민주당·한국당과 차별화된 참신한 인물론으로 적극 대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충북 선관위는 내년 6월 13일 실시되는 7회 지방선거와 관련해 선거일전 180일인 오는 15일부터 제한·금지되는 행위에 대한 예방활동을 강화하고 나섰다.

선관위는 먼저 현직 단체장은 선거일전 180일부터 △자치단체의 사업계획·추진실적이나 활동상황을 알리기 위한 홍보물을 발행·배부 또는 방송할 수 없고 △주민자치센터가 개최하는 교양강좌와 근무시간 중에 공공기관이 아닌 단체 등이 개최하는 행사에 참석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정당이나 후보자가 설립·운영하는 기관·단체·조직 또는 시설도 같은 기간 △선거구민을 대상으로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할 수 없으며 △기관·단체 등의 설립이나 활동내용을 선거구민에게 알리기 위해 정당·후보자의 명의나 해당 명의를 유추할 수 있는 방법으로 선전할 수 없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누구든지 선거에 영향을 미치게 하기 위해 △간판·현수막 등 광고물을 설치·게시하는 행위 △표찰 등 표시물을 착용 또는 배부하는 행위 △후보자를 상징하는 인형·마스코트 등 상징물을 제작·판매하는 행위 △정당 또는 후보자를 지지·추천 또는 반대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거나 정당·후보자의 명칭·성명을 나타내는 광고, 인사장, 사진, 녹음·녹화물, 인쇄물, 벽보 등을 배부·상영·게시하는 행위를 할 수 없다고도 밝혔다.

/ 안순자·최범규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임기 마치는 정우택 원내대표 "꿈이 있기에 멈추지 않을 것"

[충북일보] 청주 상당구 4선 국회의원인 자유한국당 정우택(64) 원내대표가 오는 15일 1년간의 원내대표직을 마감한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한국당이 가장 어려운 시기에 원내대표직을 맡았다. 취임 초기에는 몸무게가 5㎏이나 빠질 정도로 당 재건을 위한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렸다. 최근에는 지역예산확보를 위해 정부와 여당의 정부예산안 합의 요구를 들어줬다며 당내 비판에도 시달렸다.   ◇탄핵정국에 원내대표 맡아 파란만장 했다 "가장 어려운 시기에 어려운 일을 맡은 원내대표가 아니었나 생각한다. 작년 12월을 생각하면 오른쪽 날개가 무너져서는 나라가 바로 갈 수 없다고 생각했다. 보수인 새누리당을 반드시 살려야겠다는 마음뿐이었다. 여러 가지 측면에 우리 당원과 우리 의원들 여러분들이 힘을 합쳐주셔서 당이 지금까지는 그래도 야당이 됐지만 재건이 되었다고 본다. 국민들로부터 신뢰받고 보수, 중도까지도 포함해서 외연을 넓혀가는 자유한국당이 되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 ◇다른 야당과 향후 관계는 "기대하는 바는 야당이 일치된 목소리를 내고 단합해 문재인 정부를 견제하고 비판하는 것이다. 하지만 머리로는 알아도 각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