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올해 충남도청 직원 청렴도, 전국 광역지자체 중 1위

충청권 4개 교육청 중에서는 세종이 종합 3위로 최고
행복도시건설청은 23개 중앙행정기관(Ⅱ유형) 중 12위

  • 웹출고시간2017.12.07 17:29:58
  • 최종수정2017.12.07 17:29:58

충남도청 마스코트 '충청이'와 '충나미'.

ⓒ 충남도
[충북일보=세종]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올해 직원들의 청렴도가 가장 높은 기관은 충남도청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전국 573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삼은 '2017년 청렴도 측정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17개 광역자치단체(시·도) 가운데 종합 1위는 충남이 차지했다. 10점 만점에 8.07점으로,지난해보다 0.44점 올랐다.

2017년 광역자치단체 청렴도 측정 결과

ⓒ 국민권익위원회
세종은 작년보다 0.60점 상승한 7.68점으로 10위,대전은 0.16점 오른 7.57점으로 12위였다.

전국 평균은 7.65점, 최하위는 경북(7.15점)이었다.

충청 4개 시·도 교육청 중에서는 세종이 종합 3위로 가장 성적이 좋았다.

작년보다 0.19점 많은 8.00점을 얻었다. 하지만 충남은 지난해보다 0.29점 적은 7.52점을 얻어 11위를 차지했다. 대전은 작년보다 0.13점 오른 7.37점을 얻었으나,15위에 그쳤다.

2017년 전국 시도교육청 청렴도 측정 결과

ⓒ 국민권익위원회
한편 세종 신도시 건설을 총괄하는 행복도시건설청은 23개 중앙행정기관(Ⅱ유형) 가운데 종합 12위를 차지했다.

작년보다 0.12점 많은 7.79점을 얻었으나, 해당 유형 평균(7.84점)보다는 0.05점 낮았다.

충남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

[충북일보=청주] 취임 1년도 채 되지 않은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은 어깨가 무겁기만 하다. 이승훈 전 시장의 낙마로 그에게 주어진 임무는 곱절 그 이상이 됐다. 84만 통합청주시를 이끌어야 한다는 부담도 잠시. 이 대행이 진두지휘하는 청주시는 빠르게 안정을 찾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가 문제다. 헤쳐 나가야 할 난제가 산적해서다. 특히 각종 비위·일탈로 얼룩진 공직사회는 이 대행이 바로잡아야할 첫 번째 과제로 꼽힌다. 이 대행은 공직 비리는 물론 내년 지방선거와 관련된 그 어떤 잘못에 대해서도 무관용 원칙을 적용키로 강조했다. 지난 7월 사상 최악의 물난리 속에서 그는 빠른 수해 복구에 매진했다. 지역사회가 점차 안정을 되찾아 가면서 그의 리더십도 어느 정도 입증됐다. 100만 중핵도시를 이끌어가기 위한 이 대행의 포부와 목표에 대해 들어봤다. ◇잇단 감사로 청주시청은 그야말로 '공직한파'다. 공직사회 청렴과 신뢰 향상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요구되는데. "최근 일부 공직자들의 비위와 일탈 행위로 공직자 전체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시민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그동안 청주시에서는 공직기강 확립을 위하여 청렴 TF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