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12.07 10:14:42
  • 최종수정2017.12.07 10:14:42
[충북일보=청주] 청주 무심천 롤러스케이트장이 새단장한다.

청주시는 무심천 롤러스케이트장을 안전하고 쾌적하게 탈바꿈하기 위해 1억5천만 원을 투자, 전면 보수공사를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무심천 롤러스케이트장은 1993년 시공된 이후 24년이 지나면서 점차 노후·파손이 진행되고 있다.

지난 7월 16일 국지성 집중호우 시 바닥면 박리가 빨리 진행됐고, 포장면이 파손되는 등 안전사고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시는 콘크리트로 포장된 바닥면이 파손 시 신속한 유지 보수가 어려운 점을 감안해 유지관리가 쉽고 경제성이 높은 아스콘 덧씌우기 공사를 시작했다.

이번 공사는 오는 22일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안전사고 예방과 원활한 공사 추진을 위해 공사기간 동안 롤러스케이트장 이용은 제한된다.

시 관계자는 "보수 공사에 최선을 다해 시민들이 안전하게 여가 생활을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

[충북일보=청주] 취임 1년도 채 되지 않은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은 어깨가 무겁기만 하다. 이승훈 전 시장의 낙마로 그에게 주어진 임무는 곱절 그 이상이 됐다. 84만 통합청주시를 이끌어야 한다는 부담도 잠시. 이 대행이 진두지휘하는 청주시는 빠르게 안정을 찾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가 문제다. 헤쳐 나가야 할 난제가 산적해서다. 특히 각종 비위·일탈로 얼룩진 공직사회는 이 대행이 바로잡아야할 첫 번째 과제로 꼽힌다. 이 대행은 공직 비리는 물론 내년 지방선거와 관련된 그 어떤 잘못에 대해서도 무관용 원칙을 적용키로 강조했다. 지난 7월 사상 최악의 물난리 속에서 그는 빠른 수해 복구에 매진했다. 지역사회가 점차 안정을 되찾아 가면서 그의 리더십도 어느 정도 입증됐다. 100만 중핵도시를 이끌어가기 위한 이 대행의 포부와 목표에 대해 들어봤다. ◇잇단 감사로 청주시청은 그야말로 '공직한파'다. 공직사회 청렴과 신뢰 향상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요구되는데. "최근 일부 공직자들의 비위와 일탈 행위로 공직자 전체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시민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그동안 청주시에서는 공직기강 확립을 위하여 청렴 TF팀을